이종욱 8회 슈퍼 캐치... NC 연패 탈출 성공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7 22:09

NC 다이노스가 이종욱(34)의 슈퍼 캐치로 연패서 탈출했다.

이종욱은 팀이 4-1로 앞선 8회 2사 만루 정성훈의 외야 타구를 오른쪽 담장에 부딪히며 잡아냈다. 장타로 연결됐다면 4-5로 역전당하는 상황이었다.

NC는 7일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이재학의 5⅓이닝 1실점 호투와 이종욱의 명품 수비에 힘입어 LG를 4-1로 이겼다.

이종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놓치면 동점이 되기 때문에 무조건 잡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그러면서 이종욱은 “타순에 신경 쓰지 않고 연결만 잘 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종욱은 7회 도루 한 개를 보태 9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달성하는 겹경사를 누렸다. 프로야구 역대 13번째 대기록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