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3개월, 카카오택시 씽씽
일간스포츠

입력 2015.07.06 14:03



다음카카오는 모바일 택시 호출 서비스인 카카오택시가 출시 3개월 만에 누적 호출 수가 500만건을 넘어섰다고 6일 밝혔다.

카카오택시는 기사 회원 가입자 수가 가파르게 증가해서 현재 전국 11만명 이상이다. 회사측은 "전국 콜 운영 택시 대수가 약 6만3000대(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집계 기준)라는 점을 감안하면 카카오택시의 출시로 택시 호출 산업의 전체 시장 규모가 확대됐다"고 말했다.

이용량 증가 추이는 출시 한 달 반만에 누적 호출 수는 100만건을 기록했고, 일 호출 수는 15만건까지 늘어나면서 6일 현재 누적 호출 수 500만 건을 넘어섰다.



카카오택시는 지난 3월 31일 전국 어디에서나 믿고 부르는 택시를 컨셉트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택시 기사 회원과 택시가 필요한 승객들을 모바일 앱으로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이용 가능하고 목적지만 입력하면 바로 호출할 수 있다.

다음카카오 정주환 온디맨드팀 총괄은 “단일 사업자 기준으로는 물론, 전국 콜 택시 대수의 합보다 월등히 많은 수의 기사 회원으로 빠른 배차 경험을 제공해 승객 이용자가 급증했고, 호출을 보내는 승객이 늘어나면서 입소문으로 기사 회원 역시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순환 구조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다음카카오는 하반기에는 고급 택시 호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