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포격 도발' 진돗개 하나 발령, 군·경 모두 동원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5.08.21 09:52


북한의 로켓도발과 관련, 군이 서부전선을 관할하는 6군단에 ‘진돗개 하나’를 발령했다.

진돗개는 북한의 무장공비나 특수부대원 등이 대한민국에 침투했을 때, 혹은 부대에서 탈영병이 발생했을 때 등의 국지적 위협 상황이 일어났을 시에 발령되는 단계별 경보 조치를 말한다. 평소에는 3등급을 유지하다 무장공비침투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진돗개2’, 전면전 돌입 직전의 심각한 상황 발생 시에는 ‘진돗개 1’을 발령한다.

진돗개 경보가 발령될 경우에는 군대는 물론 경찰력도 동원된다.

군은 20일 오후 4시쯤 북한이 연천군 중면의 대북확성기를 향해 사격한 것으로 확인한 직후 민통선 지역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한편, 중앙방송은 "김정은 동지는 21일 17시부터 조선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들에 불의 작전진입이 가능한 완전무장한 전시상태로 이전하며, 전선지대에 준전시상태를 선포함에 대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명령을 하달했다"고 전했다.

반면 청와대는 우리군 확성기에 대한 북한의 사격에 대해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ytn뉴스캡쳐>
북한 포격 도발, 진돗개 하나 발령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