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리건 주 대학 총격, "종교 무엇이냐" 묻고는... 10명 사망·20여 명 부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5.10.02 10:19

기사 이미지

사진 YTN뉴스 캡처


미국 오리건 주의 한 대학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사망자가 13명으로 늘어났다. 부상자는 20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한국 시각) 새벽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로부터 남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소도시 로즈버그의 엄프콰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한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대학생 등 13명이 숨지고 최소 20명이 다쳤다.

아직 정확한 사건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현지 일간지는 이번 범행이 종교와 관련이 있을 개연성을 시사해 눈길을 끈다.

로즈버그의 ‘뉴스-리뷰’ 인터넷판은 이 학교에서 글쓰기 수업을 받던 학생 코트니 무어의 말을 인용해 총알이 창문을 뚫고 바깥에서 날아와 강사의 머리에 맞았으며 그 후 범인이 교실로 들어왔다고 전했다.

무어는 이어 범인이 다른 사람들을 엎드리게 한 후 차례로 일으켜세우고 무슨 종교를 믿느냐고 묻고는 총격을 재개했다고 말했다.

범인은 사건 현장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공범 유무와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