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끝내 터지지 않은 NC 캡틴 이종욱의 방망이
일간스포츠

입력 2015.10.24 17:44


NC 이종욱의 방망이는 끝내 터지지 않았다.

이종욱은 24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PO) 5차전에 6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종욱의 침묵으로 공격의 연결고리가 끊어진 NC는 두산에게 4-6으로 패했다. 시리즈 전적 2승3패에 그친 NC는 정규시즌 2위로 PO에 직행했지만, 두산에게 덜미를 잡히며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8번째 가을야구에 나선 김경문 NC 감독은 '친정팀' 두산을 넘지 못하고,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이종욱은 이번 PO 시리즈에서 NC 공격의 '열쇠'였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 PO 1 ·2차전에서 이종욱을 3번 타순에 배치했다. 박민우·김종호와 함께 1~3번에서 기동력을 극대화시키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이종욱은 출루조차 하지 못했다. 김 감독은 3차전에서 이종욱을 본래 자리인 6번으로 보냈다. 그러자 조금씩 살아나는 기미를 보였다. 이종욱은 PO 3차전에서 5타수 2안타·2타점으로 팀의 16-2 승리에 힘을 보탰다. 4차전에서 안타 1개를 추가하며 타격감을 이어갔다.

그러나 이종욱의 방망이는 가장 중요한 순간 침묵했다. 그는 이날 1-0으로 앞선 1회 2사 1·2루 기회에서 첫 타석을 맞았다. 상대 선발 장원준을 흔들 수 있는 기호. 그러나 3구째 슬라이더를 건들여 투수 앞 땅볼에 그쳤다.

이후 두산 배터리는 이종욱과 노골적으로 승부했다. 3회 2사 후 이호준을 볼넷으로 거른 뒤 이종욱을 상대했다. 이종욱은 2루수 앞 땅볼에 그쳤다.

가장 아쉬운 기회는 5회였다. NC는 2-6으로 뒤진 5회 선두 타자 박민우의 안타와 나성범의 1타점 2루타로 추격에 나섰다. 테임즈의 내야 땅볼 때 나성범이 한 베이스를 더 나아가 2사 3루 기회가 이어졌다. 두산 배터리는 다시 이호준과 승부하지 않았다. 이호준의 볼넷으로 2사 1·3루 기회가 만들어졌다. 이종욱은 두산 선발 장원준을 상대로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6구째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이종욱은 4-6으로 뒤진 8회 선두 타자로 나섰지만, 중견수 뜬공 아웃됐다.  이번 PO 시리즈 최종 성적은 타율 0.166(18타수 3안타)·2타점을 기록했다.
 
창원=유병민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