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철팀, 16강 상대 벨기에 유력
일간스포츠

입력 2015.10.26 06:00

기사 이미지

대한축구협회 제공


최진철팀의 16강 상대는 벨기에가 될 전망이다.

칠레 17세 이하(U-17) 월드컵에서 2승1무로 B조 1위를 차지한 한국은 29일 오전 8시(한국시간) 16강전을 치른다.

각 조 1,2위와 3위 6팀 중 승점이 높은 4팀이 16강에 오른다. 

현재 A~D조는 순위가 가려졌고 E, F조는 26일 오전 조별리그 최종전을 갖는다.

대진표상 B조 1위는 A ·C·D조 3위 중 한 팀과 만난다.

이 중 C조 3위와 붙을 확률은 사라졌다. C조 3위와 대결은 A조와 D조 3위가 모두 16강에 오르지 못했을 때만 가능한데 현재 A조 3위 칠레(승점 4)와 D조 3위 벨기에(승점 4)는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두 팀 모두 B조 3위 잉글랜드(승점 2), C조 3위 호주(승점 4)보다 성적이 좋다.

현재로서는 D조 3위 벨기에와 16강을 벌이는 게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다.

A-B-C-D조, A-C-D-E조, A-C-D-F조 3위가 16강에 오르게 되면 한국은 벨기에를 상대한다. 반면 A-D-E-F조 3위가 16강에 진출하면 A조 3위 칠레와 격돌한다. 이렇게 되려면 E, F조 3위가 모두 승점 4 이상 획득해야 하는데 현재 E조 3, 4위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북한(이상 승점 1)이 조 1, 2위인 러시아, 코스타리카와 각각 맞붙는다. F조 역시 3, 4위인 시리아, 뉴질랜드(이상 승점 1)가 조 1, 2위인 프랑스, 파라과이를 상대해야 하기 때문에 E, F조 3위가 모두 승점 4 이상을 쌓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결론적으로 한국의 16강 파트너는 벨기에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개최국의 이점을 지닌 칠레보다 벨기에가 수월하다는 평이다.

벨기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1위 강국이지만 U-17팀은 성인대표팀에 비해 전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동선도 한국이 유리하다. 16강 장소는 한국이 기니와 조별리그 2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라 세레냐다. 한국이 조별리그 3차전을 소화한 코킴보에서 그리 멀지 않아 피로도를 최소화할 수 있다. 반면 조별리그 3경기를 모두 탈카에서 소화한 벨기에는 라 세레냐까지 약 800km 이동해야 한다.
 
윤태석 기자 yoon.taeseok@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