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1L 2800원대…밀크플레이션 온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4:19

안민구 기자

이날부터 서울·매일·남양 일제히 출고가 인상
바나나맛우유, 발효유 등 우유 가공식품도 올라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진열된 우유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진열된 우유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우유 원유 가격 인상에 따라 17일부터 흰 우유를 비롯한 유제품 가격이 오른다. 이에 따라 우유나 버터, 치즈를 재료로 하는 빵, 커피, 아이스크림 등의 가격도 잇따라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우유+인플레이션)이 나타날 우려가 커진다.

 
유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이날부터 우유 제품의 가격을 평균 6% 올렸다. 
 
이에 따라 흰 우유 1000ml의 제품 가격은 6.6% 인상됐다. 대형마트 기준 2710원이었던 1000ml짜리 서울우유의 가격은 2800원 후반대가 됐다.
 
매일유업도 이날부터 흰 우유 제품 출고가를 8%, 가공유 출고가는 10% 각각 올렸다. 대형마트 기준 흰 우유인 '매일우유 900ml'의 소비자 가격은 기존 2610원에서 2860원으로 250원(9.57%) 비싸졌다.
 
같은 날 남양유업도 흰 우유 제품 출고가를 평균 8%, 가공유 제품 출고가를 7% 각각 인상했다. 대형마트 기준으로 2650원에 판매하는 '남양 맛있는 우유 GT1000ml'는 2800원대로 올랐다.
 
동원F&B도 우유 제품 가격을 평균 5% 상향 조정했다. 동원F&B의 대표 흰 우유 제품인 '대니쉬 더 건강한 우유 900ml'의 대형마트 판매 가격은 2240원에서 2490원으로 250원(11.2%) 인상됐다.
 
유업체들은 이번 가격 인상이 원유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낙농진흥회 이사회는 지난 3일 원유 기본 가격을 L당 49원씩 올리기로 했다. 올해의 경우 원유 가격 인상이 늦게 결정된 점을 고려해 L당 3원씩을 추가로 올려 실질적으로는 L당 52원이 인상됐다.
 
우유 소비자 가격이 오르게 되면서 우유를 주로 사용하는 빵, 아이스크림, 커피 등 식품의 가격 인상 압박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우유 가격의 변화가 전체 물가의 인상을 불러오는 밀크플레이션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실제 빙그레는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바나나맛우유240ml'의 가격을 기존 1500원에서 1700원으로 200원(13.3%) 올렸다. hy는 다음 달 1일부터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 등 발효유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키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버터와 치즈 등 우유를 원료로 한 제품들의 추가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특히 카페 업종은 원두 다음으로 우유를 많이 소비하는데 우윳값 인상이 카페 업종 전반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