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서동철 KT 감독 "선수들, 리바운드서 각성해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9:20

김영서 기자
서동철 KT 감독. [사진 KBL]

서동철 KT 감독. [사진 KBL]

“선수들 리바운드에서 각성해야 한다. 질책, 강조 많이 했다.”
 
프로농구 수원 KT 서동철 감독의 이야기다.
 
KT는 17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서울 삼성과 2022~23시즌 프로농구 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KT는 정규리그 3승 6패로 9위에 처져있다.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경기 전 서동철 감독은 “1라운드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여름 내내 준비한 것이 잘 안 됐다. 여름 동안 땀 흘린 효과가 없는 것 같아서 아쉬움이 남는다”라며 “1라운드 중반부터 변화된 부분을 가져가려고 한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잔부상이 있어 선수 구성에 변화가 있다. 하지만 선수들의 모습은 만족스러웠다”고 했다.  
 
KT는 올 시즌 경기당 평균 32개의 리바운드로 10개 구단 중 8위에 자리하고 있다. 부진하다. 서동철 감독도 “전술적인 방향이 잘못된 것은 내 책임이다. 하지만 리바운드는 선수들이 각성을 더 해야 한다. 공수 부진이 리바운드에 참여하지 않는 것부터 시작했다. 오펜스 리바운드에 들어갈 생각 안하고 디펜스 리바운드는 뺏기기만 했다. 개선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잠실=김영서 기자 zerostop@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