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응원 전국 4만명 예상…한덕수 "단 하나의 사고도 없어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4:17

정길준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조정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조정실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첫 경기(우루과이전)를 앞두고 정부가 안전 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전국에서 약 4만명이 응원을 위해 거리로 쏟아져 나올 전망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카타르 월드컵 응원전을 두고 "단 하나의 사고도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내일은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가 있는 날"이라며 "응원에 참여하는 국민께서도 질서 있고 안전한 응원이 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거리응원으로 서울 광화문광장 1만5000명과 수원 월드컵경기장 2만명 등 전국 12곳에 4만명가량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청은 전국에 경찰관 187명·기동대 9개·특공대 18명을 투입해 행사장 출입구·지하철역 등을 사전점검하고, 행사장은 안전펜스로 구획을 나눈 뒤 책임자를 지정해 현장을 지휘할 계획이다.
 
이중 광화문광장에는 경찰관 41명·기동대 8개·특공대 18명을 배치한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