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우루과이전 결장 확인...벤투 감독, "뛰기 어렵다" [카타르 현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9:14 수정 2022.11.23 19:16

이은경 기자
  
황희찬과 벤투 감독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1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는 황희찬 옆을 지나고 있다. 2022.11.18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황희찬과 벤투 감독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1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는 황희찬 옆을 지나고 있다. 2022.11.18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햄스트링 부상 중인 황희찬(울버햄프턴)에 대해 “우루과이전에서는 뛰기 어렵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과 정우영(알사드)은 23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MMC에서 진행된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 공식 기자회견에 한국팀 대표로 나섰다.
 
현재 대표팀에는 팀 훈련에 계속 참가하지 못하고 있는 황희찬을 비롯해 이달 초 햄스트링 부상으로 평가전에서 결장했던 수비수 김진수(전북 현대), 안면 골절 부상으로 실전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손흥민(토트넘), 그리고 최근 몸상태가 안 좋은 수비수 윤종규(FC서울) 등이 100% 컨디션이 아니다.  
 
이들의 상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벤투 감독은 “김진수와 손흥민의 출전은 가능하다. 다만 아직 시간이 더 남아있기 때문에 더 지켜볼 것”이라면서 “황희찬은 우루과이전 출전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의 마스크에 대해서 “이제는 불편해 하지 않고 편하게 느끼고 있다. 손흥민이 팀을 잘 통합했다. 그가 편안하길 바라고 최고의 전략을 구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은 24일 밤 우루과이와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을 치른다.  
 
도하(카타르)=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