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 저지-NL 골드슈미트, 또 MVP 모의투표 1위
  애런 저지(30·뉴욕 양키스)와 폴 골드슈미트(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MLB닷컴의 메이저리그(MLB) 최우수선수(MVP) 가상 투표에서 3회 연속 양대 리그 선두를 질주했다.   MLB닷컴은 6일(한국시간) 모의 투표를 통해 올 시즌 MVP 후보를 선정했다. 투표에 참여한 43명 중 37명이 저지에게 아메리칸리그 MVP 1위표를 던졌다.   저지는 투표 전날까지 MLB 전체 홈런 1위(43개), 타점 1위(93개), 장타율 1위(0.676)를 질주하며 MVP를 향해 순항 중이다. 시즌 중반까지는 지난해 MVP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자웅을 겨뤘지만, 사이 저지가 공격력을 앞세워 질주하고 있다. 오타니는 올 시즌 타자로 24홈런 64타점과 투수로 9승 7패 평균자책점 2.83을 기록 중이다. 시즌 중반까지는 투·타 모두 지난해 이상의 페이스였지만, 잠시 주춤하며 저지와 차이가 벌어졌다. 오타니는 1위표 6표 득표에 그쳐 2위에 머물렀다.    저지는 현재 페이스라면 로저 매리스가 1961년 작성한 양키스 선수의 시즌 최다 홈런(61개) 기록을 경신할 수 있다. 배리 본즈가 세운 한 시즌 73홈런에 도전하긴 어렵지만, 약물 이력이 없는 선수 중 최다 홈런 신기록이 가능하다.      내셔널리그에서는 골드슈미트가 1위 표 30표를 휩쓸었다. 골드슈미트는 리그 타격 1위(타율 0.332), 홈런 4위(26개), 타점 2위(82개), 장타율 1위(0.614) 등 공격 지표에서 상위권에 고루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8년까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뛰었던 그는 전성기였던 2013년과 2015년 MVP 투표 2위, 2017년 MVP 투표 3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2013년에는 당시 20년 동안 5할 승률도 거두지 못하던 피츠버그 파이리츠를 5할 승률 이상과 포스트시즌 진출로 이끌었던 앤드류 매커친에게 밀렸다. 2015년에는 압도적인 공격력을 선보인 '야구천재' 브라이스 하퍼(당시 워싱턴 내셔널스)가 상을 가져갔고, 2017년에는 59홈런을 쳐낸 지안카를로 스탠튼(당시 마이애미 말린스)가 주인공이 됐다. 20대 내내 주인공이 되지 못햇던 골드슈미트지만, 35살 나이에 부활하면서 첫 수상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골드슈미트 모의투표 사이 저지가 애런 저지 시즌 73홈런
2022-08-06 09:52
'MVP 후보' 저지-골드슈미트, 나란히 '이 주의 선수' 선정
  메이저리그(MLB) 양대 리그 MVP(최우수선수) 후보들이 나란히 '이 주의 선수'로 선정됐다.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 지난주 내셔널리그(NL)와 아메리칸리그(AL)에서 가장 빼어난 활약을 보여준 선수를 선정하고 발표했다. NL에서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간판타자 폴 골드슈미트(35), AL에선 애런 저지(30)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골드슈미트는 23~25일 치른 신시내티 레즈와의 3연전에서 타율 0.462(13타수 6안타) 4홈런 7타점 OPS(출루율과 장타율 합계) 1.885를 기록하며 활약했다. 25일 경기에선 멀티 홈런으로 3타점을 쏟아냈다. 전반기 마지막 경기였던 17일 신시내티전까지 포함하면 4경기 연속 홈런과 멀티히트를 기록하기도 했다.    저지는 올스타 브레이크 뒤 출전한 5경기에서 타율 0.474(19타수 9안타) 4홈런 11타점 OPS 1.776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후반기 첫 출전이었던 22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선 무안타 침묵했지만, 2차전에서 홈런을 치며 배트를 예열했고, 23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멀티포까지 가동했다.    두 선수는 소속 리그 MVP 후보다. 골드슈미트는 25일 기준으로 타율 0.335 24홈런 OPS 1.036을 기록했다. NL 타율과 OPS 1위, 홈런 4위 기록이다.    저지는 60홈런 페이스다. 시즌 초반부터 홈런 부분 독주 체제를 이어간 그는 후반기 시작과 동시에 4홈런을 추가, 현재 37홈런을 기록 중이다. 2위(28개) 요르단 알바레스(휴스턴)에 9개 앞서 있다. 저지는 타점(81개)과 OPS는 각각 AL 1위와 2위에 올라 있다. 타율(0.294)도 낮지 않다.    안희수 기자골드슈미트 후보 후보 저지 애런 저지 4홈런 7타점
2022-07-26 08:15
아레나도, STL 유니폼 입고 첫 안타…골드슈미트와 나란히
아레나도가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고 첫 안타를 신고했다. 게티이미지.   놀란 아레나도(30)가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고 첫 안타를 기록했다.     아레나도는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와의 시범 경기에 4번 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 두 타석을 소화하며 안타 1개를 기록했다.     안타는 1회 초 첫 타석에서 나왔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3번 타자 폴 골드슈미트가 중전 안타를 치고 출루했고, 후속 타자로 나선 아레나도도 마이애미 투수 파블로 로페즈의 낮은 코스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깔끔한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아레나도는 지난 1일 워싱턴전에서 세인트루이스 이적 뒤 첫 대외 실전에 나섰다. 이 경기에서는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두 번째 출전 만에 안타를 기록했다.     득점은 하지 못했다. 후속 타자 야디에르 몰리나가 땅볼을 쳤고, 아레나도는 2루에서 포스 아웃됐다. 4회 초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4회 말 수비 시작을 앞두고 대수비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아레나도는 8년(2013~20시즌) 연속 내셔널리그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정상급 3루수다. 서부지구 콜로라도의 간판타자였지만 2021 스토브리그에서 트레이드로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었다. 세인트루이스는 정상급 1루수 폴 골드슈미트가 포진한 타선에 아레나도까지 가세하며 화력이 증대됐다. 이 경기에서도 두 선수는 한 누상에 나란히 섰다. 세인트루이스 소속 한국인 메이저리거 김광현에게는 아레나도의 합류가 희소식이다.     안희수 기자  
2021-03-03 10:03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