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잠비아 대통령 면담…배터리 원재료 공급망 강화 논의
미국을 방문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을 만나 원자재 공급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23일 SK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최태원 회장은 지난 20일 미국 뉴욕에서 히칠레마 대통령과 면담하고, 배터리 분야 핵심 원재료 관련 민관협력 모델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면담에서 "SK그룹이 세계 1위의 동박 제조업체인 SK넥실리스를 관계사로 두고 있다"며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핵심 소재인 동박(구리를 얇게 만든 막) 원재료를 공급하는 잠비아의 구리 광산은 SK에 흥미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히칠레마 대통령은 "최 회장의 제안에 동의한다"며 "SK와 잠비아의 사업 협력을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SK그룹은 잠비아와의 협력이 구체화하면 글로벌 공급망 이슈라는 불확실성 속에서 전기차 배터리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 회장은 히칠레마 대통령과의 면담을 마무리하면서 한국이 유치하려는 '2030 부산엑스포'의 강점을 소개하고, 적극적인 지지도 요청했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최태원 잠비아 잠비아 대통령 최태원 잠비아 배터리 원재료
2022-09-23 10:45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