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리뷰]손흥민 "동료들 덕분"...이강인 "너무 재밌었다"
  한국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IA)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역대급 경기력을 선보였다. 선수들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른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비록 승리하진 못했지만, 경기 내내 상대를 압도했다. 상대 주축 선수 다윈 누네스, 수아레스, 페데리코 발베르데를 압도했다. 평가전보다 훨씬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2차전(가나전) 기대감을 높였다.    에이스 손흥민은 전반 중반과 후반 막판 기민한 드리블과 날카로운 크로스 그리고 슈팅을 선보였다. 대회 직전 당한 안면 부상 탓에 마스크를 쓰고 나섰고, 자신의 기량을 100% 보여주지 못했다. 상대 거친 수비에 넘어지며 부상 우려를 주기도 했다. 다시 일어섰고,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    손흥민은 경기 뒤 "준비한 것보다 더 많이 쏟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최대한 (마스크를) 의식하지 않으려고 했다. 동료들이 도와줘서 잘 뛸 수 있었다. 비겨서 당연히 아쉽지만, 남은 2경기에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벤투호에서 외면받던 이강인이 후반전 29분 투입된 순간이다. 그는 오른쪽에서 날랜 몸놀림과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보여줬다. 이강인은 "무승부라는 결과가 아쉽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월드컵 데뷔 무대를 치른 것에 대해서는 "너무 재미있었다. 떨리기보다는 설렘이 컸다. 최선을 다해 팀을 도우려고 했다"고 웃었다.    안희수 기자  IS 리뷰 손흥민 덕분 역대급 경기력 동료들 덕분 카타르 월드컵
2022-11-25 00:57
[IS 리뷰]월드컵 역대 최고, 우루과이전 '더 모먼트6'
  한국이 월드컵에서 역대급 경기력을 보여줬다. 24일 에듀케이션 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 나선 한국은 비록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치며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지만, 경기 내용과 기세는 우위를 점했다.     ◆ 전반 21분 누네스 헛발질 전반전 초반, 탄탄한 조직력과 유기적인 패싱 플레이로 기선을 제압한 한국은 우루과이의 단 한 차례 역습에 실점 위기에 놓였다. 중원에서 오른쪽 빈 공간으로 롱 패스가 들어갔고, 우루과이 파쿤도 펠리스트리가 헤딩으로 골문 앞으로 쇄도한 다윈 누네스에게 연결했다. 빈 공간이 커진 상황. 그러나 누네스이 갖다 댄 발에 공이 닿지 않았고, 그대로 우측으로 흐른 공을 한국이 잘 처리했다.    ◆ 침묵 깬 SON 전반 초반 왼쪽 측면에서 패스 플레이에 치중하던 손흥민이 특유의 날카로운 돌파를 보여주며 카타르 월드컵에 자신이 온 것을 알렸다. 롱 패스를 받은 뒤 마르틴 카세레스를 가볍게 제치고, 좌·우 돌파로 커버를 들어간 페데리코 발베르데까지 제쳤다.  손흥민은 이 상황에서 안쪽으로 쇄도하던 황의조 등 한국 선수들에게 크로스를 올렸다. 타이밍을 '손흥민 존'과 멀지 않았지만, 궤적을 보면 패스를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상대 수비가 머리로 걷어냈다.    ◆ 황의조, 통한의 오른발 슛 전반 26분 왼쪽으로 쇄도하던 펠리스트리를 놓친 한국은 골키퍼 김승규가 정확한 판단과 기민한 대처로 공을 걷어내며 위기를 넘겼다. 그리고 이어진 33분, 가장 좋은 기회를 얻었다. 오른쪽에서 많은 기회를 만든 김문환과 나상호가 다시 한번 우루과이 수비를 흔들었다. 우루과이가 걷어낸 공을 정우영이 오른쪽 페널티 에어리어에 있는 김문환에게 찔러줬고, 그가 낮게 깔리는 크로스를 보냈다. 이 공이 한국 스트라이커 황의조 발 앞에 놓였지만, 슈팅의 탄도가 골포스트 위로 향하며 득점에 실패했다. 한국 입장에서 이 경기 가장 아쉬운 순간이었다.      ◆ 축구화가 벗겨진 손흥민 손흥민을 아는 누구라도 그가 우루과이전에서 100%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것을 알 것이다. 안면 부상을 당한 뒤 처음으로 나서는 실전 경기. 마스크를 쓰고 처음으로 나서는 실전이기도 했다.  월드컵이라는 꿈의 무대에서 상대로 손흥민을 봐주지 않았다. 거친 몸싸움으로 그를 압박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축구 팬을 긴장시키는 장면까지 나왔다. 왼쪽 측면에서 공격을 전개하는 과정. 우리 진영에서 손흥민에게 공이 연결됐는데, 우루과이 카세레스가 손흥민에게 압박을 가하며 발을 걸었다. 충돌 과정에서 왼쪽 축구화가 벗겨지기도 했다. 손흥민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장내는 조용해졌다. 손흥민은 다행히 다시 그라운드를 밟았다.    ◆ 연막작전? 이강인 출격 벤투 감독은 영리했다. 언론까지 우려할 만큼 자신의 전술을 고집했지만, 정작 본 무대에서는 반전을 보여줬다. 후반 28분, 발탁은 했지만, 기용할 것으로 보이지 않을 것으로 보였던 이강인을 투입했다. 2021년 3월 일본과의 평가전 이후 약 1년 8개월 만에 다시 벤투호에서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강인은 저돌적으로 뛰었고, 오른쪽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유럽 무대에서 다져진 몸싸움 능력으로 우루과이 수비진에 밀리지 않았다.      ◆ 기다렸던 SON 슈팅 공방전이 이어진 후반전. 확실한 득점 기회는 잘 오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적으로 우세했지만, 누네스와 발베르데의 슈팅에 위기를 맞기도했다. 그렇게 정규 시간 종료가 다가왔다. 이 상황에서 우루과이는 공을 뒤로 돌렸고, 골키퍼가 걷어내는 과정에서 땅볼을 차고 말았다. 한국이 끓어냈고, 손흥민이 아크 정면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다. 강하고 날카로운 슛이 오른쪽 구석을 향했지만, 약 50~80㎝ 차이로 골문을 벗어나고 말았다. 추가 시간 7분이 주어진 이 경기에서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안희수 기자    IS 리뷰 우루과이전 월드컵 카타르 월드컵 역대급 경기력 우루과이 카세레스
2022-11-25 00:33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