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캡틴' 박지성, 한국 승리 예견..."2010년 한풀이 바라"
  '해버지' 박지성이 우루과이전 승리를 예언했다.    한국 대표팀이 24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에이스 손흥민이 안면 부상을 극복하고, 첫 경기부터 출전한다. 주축 공격수 황희찬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기대주 나성호가 그 자리를 메운다.    대회 개막 전부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가 2강으로 꼽혔고, 결전 직전에는 국·내외 인공지능 시스템이 우루과이의 승리를 점치기도 했다.    방송사 해설위원으로 현장을 향한 전 국가대표팀 주장 박지성은 한국의 승리를 의심치 않았다. 방송사 영상 사이트 콘텐트를 통해 "현지에서 정보를 취합하다 보니 (승리) 가능성이 조금 더 생긴 것 같다. 중원 싸움에서 버텨준다면 한국의 1-0 승리가 유력하다"고 했다.    세계적인 골게터 수아레스 등 위협적인 우루과이에 위협적인 공격수가 많지만, 어디까지나 페널티 박스 안에서의 얘기라고 했다.    한국은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을 해낸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에 패해 8강 진출이 무산됐다. 당시 캡틴이 박지성이었다. 그는 아픈 기억을 돌아보며 "후배들이 당시 우루과이에 패했던 한을 풀어주길 바란다"는 속내를 전하기도 했다.    안희수 기자  박지성 한풀이 캡틴 박지성 승리 예견 우루과이전 승리
2022-11-24 21:36
"손흥민이 뛰어도..." 옵타, 우루과이전 승리 가능성 24.9% 예측
24.9%. 축구 기록 전문 매체 옵타(opta)가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우루과이전 승리 가능성이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옵타는 23일 슈퍼컴퓨터를 활용해 분석한 한국과 우루과이전 결과를 예측했다. 이에 따르면, 우루과이 승리 56.2%, 무승부 18.9%, 한국 승리 24.9%였다. 객관적 열세인 한국으로선 당연한 예측이라고 볼 수 있다.   옵타는 “(안와 골절 부상으로 수술해) 마스크를 쓰고 뛸 손흥민이 정상적으로 경기를 치른다고 해도 우루과이가 승리할 가능성이 크다”며 “우루과이는 역대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와 4차례 맞붙어 모두 승리했다”고 근거로 제시했다. 한국은 2010 남아공 대회 16강에서 우루과이에 1-2로 패했다. 1990년 이탈리아 대회에서는 조별리그에선 0-1로 졌다.   옵타는 "손흥민이 카타르에서도 득점하면 박지성에 이어 세 번의 월드컵에서 모두 골을 넣는 역대 두 번째 한국 선수가 된다"며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공동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이 2022~23시즌에는 다소 주춤했지만, '한국 승리의 부적'인 손흥민에게 이번 월드컵에서는 더 많은 걸 기대할 수 있다"며 손흥민을 집중 조명했다.   물론 옵타의 승리 확률이 100% 일치하는 건 아니다. 옵타는 22일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전 승패를 아르헨티나 승리 80.2%, 무승부 12.9%, 사우디 승리 6.9%로 예상했다. 그러나 결과는 사우디의 2-1 승리했다.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에게 선제 페널티킥 실점을 했음에도 연속 골로 승부 예측을 뒤집었다.   김영서 기자 zerostop@edaily.co.kr손흥민 우루과이전 우루과이전 승리 우루과이전 결과 우루과이 승리
2022-11-23 17:04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