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캡틴' 박지성, 한국 승리 예견..."2010년 한풀이 바라"
  '해버지' 박지성이 우루과이전 승리를 예언했다.    한국 대표팀이 24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에이스 손흥민이 안면 부상을 극복하고, 첫 경기부터 출전한다. 주축 공격수 황희찬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기대주 나성호가 그 자리를 메운다.    대회 개막 전부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가 2강으로 꼽혔고, 결전 직전에는 국·내외 인공지능 시스템이 우루과이의 승리를 점치기도 했다.    방송사 해설위원으로 현장을 향한 전 국가대표팀 주장 박지성은 한국의 승리를 의심치 않았다. 방송사 영상 사이트 콘텐트를 통해 "현지에서 정보를 취합하다 보니 (승리) 가능성이 조금 더 생긴 것 같다. 중원 싸움에서 버텨준다면 한국의 1-0 승리가 유력하다"고 했다.    세계적인 골게터 수아레스 등 위협적인 우루과이에 위협적인 공격수가 많지만, 어디까지나 페널티 박스 안에서의 얘기라고 했다.    한국은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을 해낸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에 패해 8강 진출이 무산됐다. 당시 캡틴이 박지성이었다. 그는 아픈 기억을 돌아보며 "후배들이 당시 우루과이에 패했던 한을 풀어주길 바란다"는 속내를 전하기도 했다.    안희수 기자  박지성 한풀이 캡틴 박지성 승리 예견 우루과이전 승리
2022-11-24 21:36
[이라크전 관전포인트3] ‘무적신세’ 이근호, 골폭풍 계속될까
허정무팀이 28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이라크와 평가전을 치른다. 이라크와의 평가전은 승패가 중요하지 않다. 내달 1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 2010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5차전을 대비한 말 그대로의 평가전이다. 26일 소집해 이틀간 훈련을 하고 치르는 이라크전을 통해 한국은 북한전에 나설 최정예의 조합을 고르고, 부족한 부분을 해결할 비책을 찾아야 한다. ▶공격=이근호는 최근 대표팀이 치른 7경기에서 무려 6골을 터뜨렸다. 겨우내 유럽 진출을 노리다가 실패해 무적 신세가 됐지만 대표팀에 발탁된 것도 이 때문이다. 정해성 코치는 "이근호는 소집훈련 전부터 파주에 들어와 어린 후배들과 함께 훈련하는 등 컨디션 조절에 애쓰고 있다. 또 몇 가지 체력 테스트를 했지만 아무런 이상이 없다. 숫자는 거짓말하지 않는다"며 기대를 걸었다. 허정무 감독은 "이라크전에서 실전 감각을 본 후 북한전 투입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감독은 이근호-정성훈, 박주영-정성훈, 배기종-박주영 등 다양한 조합을 테스트할 예정이다. ▶미드필드=김정우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김정우는 기성용과 함께 중원을 맡아왔다. 헌신적인 김정우가 궂은 일을 도맡아 하며 든든히 뒤를 받쳐주었기에 기성용이 맘껏 공격 본능을 뿜어낼 수 있었다. 일단 조원희가 빈 자리를 꿰찰 가능성이 가장 크다. 하지만 둘 사이 불협화음이 일어난다면 또 다른 카드를 선택할 수도 있다. 기성용의 금호고 2년 선배인 박현범, FC 서울에서 기성용과 콤비를 이루는 한태유 등이 후보다. 좌우 미드필드는 박지성과 이청용이 든든한 신임을 받고 있다. ▶중앙 수비=허정무 감독은 이정수에게 정대세의 플레이가 담긴 비디오를 전하며 전담 마크를 대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하지만 이정수는 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허리를 다쳐 컨디션이 완전치 않다. 그의 컨디션을 점검하는 한편, 또 다른 대안도 마련해야 한다.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 정대세가 뛰는 가와사키를 효과적으로 봉쇄한 포항의 수비수 황재원과 김형일이 대표팀에 깜짝 발탁됐다. 이들이 얼마나 빨리 적응할지가 변수다. 이해준 기자 [hjlee72@joongang.co.kr]
2009-03-27 10:26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