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연 EPL...첫 승 주인공 아스널,첫 골 주인공은 마르티넬리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이 2022~23시즌의 첫 승리팀이 됐다.   아스널은 6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파크에서 열린 2022~23시즌 EPL 1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전반 20분 가브리에우 마르티넬리가 헤딩으로 선제 결승 골을 넣어 1호 득점자가 돼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아스널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영입한 가브리에우 제주스와 올렉산드르 진첸코를 선발로 내세우며 초반부터 크리스털 팰리스를 몰아붙였다.   전반 10분 진첸코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 비센테 과이타에게 막혔지만, 아스널은 10분 뒤 세트 피스 상황에서 결국 '개막 첫 골'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상대 오른쪽 진영에서 부카요 사카가 차올린 코너킥을 골 지역 왼쪽에 있던 진첸코가 헤딩으로 받았고, 골문 앞에 있던 마르티넬리가 다시 헤딩으로 크리스털 팰리스의 골망을 갈랐다.   크리스털 팰리스도 전반 42분 프리킥 기회에서 요아킴 안데르센의 헤딩 패스, 오드손 에두아르의 헤딩 슛으로 동점을 노렸지만, 아스널 골키퍼 애런 램스데일의 선방에 막혀 결국 전반을 끌려간 채 마쳤다. 아스널은 후반 7분 에레베치 에제의 결정적인 슈팅도 램스데일이 막아내며 실점 없이 지켜냈다.   크리스털 팰리스는 공격수 장-필리프 마테타와 미드필더 루카 밀리보예비치 등을 교체 투입하며 득점을 시도했지만, 아스널의 수비진을 뚫지 못했다.   오히려 패배에 쐐기를 박은 건 크리스털 팰리스의 자책골이었다. 후반 40분 아스널 사카가 골 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들어 날카로운 크로스를 날렸다. 크리스털 팰리스 수비수 마크 게히는 이를 막지 못했고, 공이 그의 머리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승리는 아스널의 몫으로 굳어졌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주인공 아스널 아스널 골키퍼 이날 아스널 크리스털 팰리스
2022-08-06 09:26
손흥민, 전반기 EPL 베스트 11 포함…ESPN 선정
    손흥민(29·토트넘)이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선정한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전반기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ESPN은 31일(한국시간) 2021-2022시즌 EPL을 중간 결산하면서 포지션별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를 선정했다. 이어 최고의 양쪽 윙어로 왼쪽에 손흥민, 오른쪽에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를 각각 뽑았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그 16경기에 출전해 8골, 2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살라흐는 득점(15골)과 도움(9골) 모두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ESPN은 "오른쪽은 살라흐를 뽑는 데 이견이 없었고, 왼쪽엔 사디오 마네(리버풀), 잭 그릴리시, 라힘 스털링(이상 맨체스터 시티), 윌프리드 자하(크리스털 팰리스)와 고민 끝에 손흥민을 선택했다"며 "손흥민은 세계에서 가장 정확한 '피니셔'이며, 전진 패스를 받는 능력에서도 세계 최고 선수 중 한 명"이라고 평가했다.   최전방 공격수로는 디오구 조타(리버풀), 중앙 미드필더로는 베르나르두 실바(맨시티)와 코너 갤러거(크리스털 팰리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로드리(맨시티)가 각각 포함됐다.   양쪽 풀백엔 주앙 칸셀루(맨시티)와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 센터백으로는 치아구 시우바(첼시)와 버질 판 데이크(리버풀), 골키퍼는 조제 사(울버햄프턴)가 뽑혔다.    배영은 기자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2021-12-31 09:48
[현지인터뷰] 이청용, "경기 계속 나가면 경기력 더 좋아질 것"
"경기 계속 나가다보면 좀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오겠죠."   이청용(27·크리스털 팰리스)이 리그컵에서 기분 좋은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이청용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파크에서 열린 '2015-2016시즌 잉글랜드 캐피탈원컵(리그컵)' 32강전 찰턴 애슬레틱과의 경기에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날 경기서 1도움을 기록한 이청용은 소속팀 크리스털 팰리스의 4-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주로 교체 카드로 기용되던 이청용은 이날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팀의 4번째 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이청용의 도움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한 드와이트 게일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다음은 이청용과의 일문일답. -경기 마친 소감은? 어려운 경기였는데 이겨서 기분 좋다. 리그컵 경기도 어떤 면에서는 중요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이기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 중이다.   -현재 컨디션은 어떤지? 문제 없지만 꾸준히 경기에 나가는게 아니기 때문에 좀 더 경기 감각을 끌어올려야한다. 경기 계속해서 나가다보면 좀 더 좋은 경기력이 나올 것 같다.   -선발출전할 때 파듀 감독이 주문한 것 있나? 상대 수비가 워낙 밑으로 내려가있기 때문에 미드필더와 수비 사이에서 공 많이 받아서 연결해주라고 했다.   -리그에서 최근 팰리스가 2연패다. 분위기는? 물론 최근 2경기 상대가 강팀이지만 골을 넣지 못한데 아쉬워하고 있다. 결과도 아쉽지만 경기 내용이 좋지 못했다. 그래서 오늘 경기가 더 중요했다. 이 경기 통해 자신감 찾고 좋은 분위기 속에서 일요일 경기 준비할 수 있어서 더 값진 승리였다.   -후반 교체투입 많은데 아쉽지 않은가. 개인적으로 아쉽지만 내 권한 아니므로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최선을 다해 주어진 시간 안에 다 보여드리려고 하고 있는데 매 경기마다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들어가다보니 그런 부분은 좀 아쉽다.   -추석인데 한국의 팬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많은 분들이 기대하고 계시는데 그만큼 경기에 많이 나가지 못해 좀 아쉽다. 그래도 계속해서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저는 여기서 추석을 보내지만 한국팬분들 추석 무사히 잘 보내시길 바란다.   런던(영국)=김상열 통신원, 정리=김희선 기자  
2015-09-24 08:02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