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세상' 배우 김태형, 아내가 세 아들 살해..10년 후 "공황장애 밀려와"
    배우 김태형이 '세 아들을 살해한 아내'의 사건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지, 약 10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중견배우 김태형이 출연해 그 사건 이후의 삶을 밝혔다.     앞서 그는 2012년 아내가 모텔에서 세 아들을 살해해 한꺼번에 자식을 잃은 큰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이후 김태형은 아내와 이혼했고, 드라마 등 작품 활동도 중단한 채 대중의 뇌리에서 사라졌다.   이날 '특종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김태형은 "하루만 지나면 하루 만큼만 잊게 해달라고 빌었다. 그러나 때만 되면 공황장애가 막 이렇게 밀려오는 거다"라며 여전한 아픔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자의적으로 연기 활동을 그만둔 건 아니다. 제가 개인 가족사가 있어서 좀 사람도 기피하게 되고 그런 상황이었다. 그러다 보니 생활 자체가 영위가 안 됐다. 공황장애도 오고 운전을 하면 매일 다녔던 길인데도 막 엉뚱한 길로 갔다. 운전도 안 되겠다 싶어서 운전도 못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태형은 "영진이, 영범이, 영건이 세 아들을 보낸 지가 딱 10년 됐다. 10년 전 8월에 이렇게 잃어버리고, 제가 한 3년 정도는 정말 큰 방황을 했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후 그는 세 아들의 유골을 뿌려줬다는 장소를 찾아갔다. 그는 "납골당도 안 했다. 보관을 해놓으면 매일 거기 가서 울고 있을 것 같았다. 못 견디고. 내가 이겨낼 수가 없다. 지금은 약간 아쉽긴 하다. 10년 정도 됐지 않나. 10년 정도 됐으면 한 번쯤은 가봐야 되지 않을까"라고 한 뒤 눈물을 쏟았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빠가 열심히, 열심히 살다가 너희들 만나러 갈게. 기다려. 반드시 기다려. 아빠 갈게"라며 애끊는 심정을 드러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김태형 특종세상
2022-09-23 07:51
량하, 친형 량현과 무슨 일? "휴대폰도 정지한채 2년째 연락안돼"
쌍둥이 듀오로 큰 사랑을 받았던 량현량하의 량하가 형과 연락이 끊겼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고백했다.     량하는 8월3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 예고편을 통해 "량현과 2년째 연락이 안 되고 있다"고 밝혔다.     량하는 "저희의 개인적인 사정이긴 한데 저뿐 아니라 가족과도 연락이 안된다. 형은 휴대폰도 정지한채 소식이 끊겼다"고 털어놨다. 과연 무슨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과 함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량현량하는 지난 2000년 13세라는 나이로 데뷔, '학교를 안 갔어'를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휴대폰 친형 친형 량현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특종세상 예고편
2022-09-01 17:38
'특종세상' 남포동, 모텔서 10년째 생활..간암 투병 중인 안타까운 근황
  중견 배우 남포동(78·김광일)이 10년째 모텔에서 생활 중인 안타까운 근황을 공개했다.   남포동은 16일 방송한 MBN '특종세상'에서 경남의 한 오래된 모텔에서 혼자 지내는 모습을 공개했다. 현재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를 받고 있다는 그는 "(모텔 생활한 지) 딱 10년 됐다. 여관이나 마찬가지인데 콘도처럼 방마다 밥 먹을 수 있게 싱크대도 있다. 부곡에는 그런 집이 많다"며 거처를 소개했다.   특히 그는 2009년 간암 말기 선고를 받고 15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은 사실을 털어놓아 충격을 안겨줬다. 남포동은 "2009년 간 이식 수술을 했다. 10년 동안 얼마나 술을 마셨으면 간암 말기가 돼 이식을 해야 했을까, 육남매인데 막냇동생에게 간을 이식받았다. 딸 2명도 (간 이식이) 맞았는데, 시집을 안 갔을 때였다. 배를 절개해야 하는데 차마 딸에게서는 간을 못 받겠더라"고 털어놨다.    현재 그는 간 이식 수술 후 후유증으로 면역 상태가 떨어져 각종 약으로 버티고 있다고. 남포동의 담당 의사는 "큰 수술을 받고도 이 정도인 것은 기초 체력이 좋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포동은 과거 화려했던 시절도 언급했다. 그는 "차를 6개월마다 바꿨다. 돈이 많이 모이면 주위에 그 돈을 탐내는 사람이 모이기 마련이다. 돈을 많이 벌었지만 사기도 많이 당했다"고 말해 안쓰러움을 안겼다.   한편 남포동은 1965년 영화 '나도 연애할 수 있다'로 데뷔했으며 '오박사네 사람들', '일요일은 참으세요', '머나먼 쏭바강', '형제의 강' 등 다수의 히트작에 출연해 사랑받았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남포동 간암 간이식 특종세상
2022-06-17 08:18
사유리, "로버트 할리 극단 선택할까 봐 걱정" 자숙 중인 근황 공개
  방송인 사유리가 필로폰 투약 혐의 이후 자숙 중인 로버트 할리를 만나 오랜 우정을 과시했다.    사유리는 1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오랜 지인인 로버트 할리를 만나는 모습을 보여줬다. 사유리는 모처럼 만난 로버트 할리를 보자마자 반갑게 인사했고, 할리 역시 "진짜 그대로네~"라며 덕담을 했다.     이어 로버트 할리는 "내가 어려웠을 때 무슨 특별 모임 갔는데 같이 갔었다"며 사유리를 고마워했다. 사유리는 "회복자들 모임에 같이 갔었다. 혹시나 할리 씨를 나쁜 길에 들게 하는 사람이 있을까 봐 걱정해서 내가 가서 지켜보고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유리는 "아마 아내보다 더 많이 연락할 것"이라며 "전화 안 받으면 받을 때까지 계속 전화하고 문자한다"며 웃었다. 그는 로버트 할리에 대해 "아들 같은 느낌"이라며 "문제 많은 아들 같아서 걱정되는 게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로버트 할리는 "옆집 문제아"라며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나아가 로버트 할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필로폰 투약 사건 당시) 완전히 연락을 끊은 친구도 있었고, 연락을 안 끊는 친구도 몇 명 있었다. 그래서 그 사람들은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 제일 중요한 사람 중에 하나가 사유리다. 나를 계속 위로해주고 좋은 말도 많이 해준다. 저를 지켜주는 사람 중 하나"라며 눈물을 흘렸다.   잠시 후, 사유리는 로버트 할리의 필로폰 투약 뉴스를 처음 접했던 때를 떠올리며 당시 감정을 밝혔다. 사유리는 "새벽 1시에 핸드폰 보고 있었는데 할리 씨 기사가 나왔다. 그때 제가 '아'하고 소리를 질렀다. '이 기사 거짓말이 아닌가', 처음에는 실망한 것보다 못 믿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할리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을까 걱정됐다. 많이 힘든 상황이니까 비판하는 것보다는 바로 옆에서 있고 같이 힘이 돼줘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따뜻한 마음씀씀이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사유리는 "할리가 정말 이상한 행동하면 바로 경찰에 신고하려고 기다리고 있다. 사람들을 한 번 실망시켰으니까 그걸 회복하는 건 엄청 시간이 걸린다. 그래도 많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할리를 응원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로버트할리 사유리 특종세상
2022-05-20 08:18
'특종세상' 송종국, 자연인의 삶 공개 "행복하다"
MBN 전 국가대표 축구 선수 송종국(42)이 자연인의 삶을 살고 있다.   2002 한일 월드컵 스타인 송종국은 29일 방송되는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나온다. 그는 해발 1000m 깊은 산골에서 약초를 캐며 자연인으로 살아가고 있다.   강원도 홍천의 산 중턱에서 홀로 지내며 텃밭에 고추, 배추, 로메인 등 농사를 짓는다. 또 산에서 캐온 약초로 담금주를 담그기도 하는 등 영락없는 자연인의 삶을 보여준다. 송종국은 "오가는 이 하나 없는 이곳에서의 생활이 행복하다"고 말한다.   축구 스타였던 송종국은 인생 롤러코스터를 겪었다. 현역 은퇴 후 가족 예능에 출연하며 가정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2006년 재혼한 배우 박연수와 2015년 합의 이혼했다. 갑작스러운 이혼을 둘러싸고 사생활 관련 루머에 시달렸다.   이혼 후 송종국은 이곳에 들어와 생활하며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오가며 축구 클럽을 운영하고 있고, 지난 3월 위촉된 안양 FC 어드바이저로도 활동 중이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2021-07-29 19:27
송종국, 이혼 후 1000m 산속에서 약초 캐는 삶 공개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 사진 MBN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의 근황이 공개된다.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은 29일 오후 방송에서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송종국은 해발 1000m 깊은 산골에서 약초를 캐며 사는 일상을 전한다.   송종국은 텃밭에서 고추와 배추, 로메인을 손수 농사짓는 것은 물론 산에서 캐온 약초로 담금주를 담그는 모습까지 보여줄 예정이다.   송종국은 “오가는 사람 하나 없는 이곳에서 생활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송종국은 지난 2014년 MBC 예능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서 딸·아들과 함께 출연했다. 그러나 2015년 아내인 배우 박연수와 합의 이혼했으며, 딸과 아들은 박연수가 홀로 키우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2021-07-29 13:2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