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달에 하나씩 꾸준히…K예능 첫걸음 뗀 넷플릭스의 목표 [종합]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예능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12일 오전 서울시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넷플릭스 한국 예능 상견례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넷플릭스 콘텐츠 팀 유기환 매니저가 참석해 넷플릭스가 걸어온 길과 앞으로의 비전에 대해 이야기했다.   행사 시작에 앞서 넷플릭스 리드 헤이스팅스 CEO가 영상을 통해 등장했다. 그는 “이제 한국을 언급하지 않고는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에 대해 말하는 것은 힘들다. 최근 예시로 ‘솔로지옥’이 있었다. 아직도 전 세계가 한국이 만든 훌륭한 데이팅 리얼리티쇼앓이를 하고 있다. 곧 공개될 시즌 2 역시 많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넷플릭스의 훌륭한 이야기는 어디서나 만들어질 수 있고 사랑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모두 ‘오징어 게임’이나 ‘지금 우리 학교는’ 같은 한국의 이야기가 전 세계적인 트렌드의 중심에 선 것을 목도했다. 한국은 넷플릭스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넷플릭스는 다양한 드라마와 오리지널 시리즈로 사랑받았으나, 예능은 많이 선보이지 않는다. 이러한 의견에 대해 유기환 매니저는 “범인은 바로 너!’가 넷플릭스의 첫 예능이었다. 그 이후 4년 동안 단 6개의 작품이 나왔다. 그렇다 보니 많은 시청자가 이렇게 생각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6개 중 4개가 작년 10월부터 나온 작품이다. 우리는 예능의 첫걸음을 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제작자와 여러 작품을 준비하고 있고 하반기부터 한 두 달에 하나씩 꾸준히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목표를 밝혔다.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기 위해 넷플릭스에 들어와서 예능을 접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한국 시청자들은 TV를 통해 예능 프로그램을 많이 소비한다. 이런 점에서 넷플릭스가 예능 장르를 시도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예능도 너무 중요한 영역으로 생각하고 있고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단계라고 생각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예능 콘텐츠를 많이 제작하면서 TV처럼 익숙한 장르에도 접근하려고 한다. ‘예능 보러 넷플릭스 들어간다’는 말을 듣는 게 우리의 목표다. 새로운 예능과 익숙한 예능을 잘 조합해서 그런 인식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넷플릭스만의 예능 색깔을 묻자 그는 “재미가 첫 번째다. 타 플랫폼과의 차이점이라고 하면 제작 기간 같다. 넷플릭스 예능은 모두 사전 제작으로 이루어진다. 이후 번역 기간도 거치다 보니 방송국 예능보다 제작 기간이 길다. 이러한 환경이 제작자들에게 한 작품에 대해 공을 들일 기회를 제공한다고 생각한다. ‘먹보와 털보’의 경우 4개월 동안 2~30회가 넘는 촬영을 했다. 아낌없이 콘텐츠에 투자할 수 있다는 점이 넷플릭스 예능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잘할 수 있는 지점은 살리되 조금 더 빨리 시청자들에게 접근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시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코리아 넘버 원’ 같은 경우는 넷플릭스가 지금까지 보여준 스케일로 다가가기보다 많은 사람에게 좀 더 친숙하고 빠르고 편안하게 소비될 수 있게 접근하고 있다. 단점이 있다면 보완하면서 다양한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다. 많은 예능 PD들이 우리에게 제안을 주면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며 넷플릭스 예능이 열려있음을 강조했다. 유기환 매니저는 넷플릭스 예능 성공의 지표를 한국 시청자들의 호응으로 꼽았다. 그는 “우리의 기준은 항상 한국이 먼저다. 한국인들이 사랑할 만한 예능이 있다면 최우선으로 한다. ‘솔로지옥’ 기획안을 처음 받았을 때 외국인들이 좋아할 만한 콘셉트로 가자는 이야기는 없었다. ‘한국인들을 어떻게 만족시킬 수 있을까’를 먼저 고려했다”며 성공의 기준을 설명했다.   이어 “한국 시청자들의 수준이 높고 요구하는 부분도 높다. 우리는 그 수요를 맞출 수 있다면 글로벌적으로 흥행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유기환 매니저는 넷플릭스의 2022년 하반기 예능 콘텐츠 라인업도 소개했다. 넷플릭스는 처음 시도하는 음악 쇼 ‘테이크원’(TAKE1),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이 장인들을 찾아다니는 로컬 노동 버라이어티 ‘코리아 넘버원’, ‘최고의 몸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서 출발한 ‘피지컬: 100’(Physical: 100), 시즌1보다 뜨거운 남녀들의 여름을 느낄 수 있는 ‘솔로지옥’ 시즌2 등을 공개한다.   마지막으로 유기환 매니저는 “(넷플릭스 예능이)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하려고 하고 있다. 재밌는 작품으로, 끊기지 않고 선보일 수 있도록 많이 준비하고 있다.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세빈 인턴기자넷플릭스 예능 테이크원 코리아 넘버원 피지컬: 100 솔로지옥 시즌2
2022-07-12 12:32
트와이스, 美'빌보드 200'+'아티스트100' 4주 연속 차트인
JYP 제공   트와이스가 미국 빌보드에서 한 달째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가 14일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한 차트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정규 3집 'Formula of Love: O+T=〈3'(포뮬러 오브 러브: O+T=〈3)로 18일 자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 66위에 올랐다. 11월 27일 자 3위에 올라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한 이들은 12월 4일 자 16위, 12월 11일 자 26위를 차지한 데 이어 4주 연속 메인 차트에 이름을 올리는 호성적을 달성했다.    아티스트의 성적을 종합적으로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아티스트 100'에서는 84위를 기록했다. 이밖에도 정규 3집과 타이틀곡 'SCIENTIST'(사이언티스트)로 '월드 앨범' 2위, '송 브레이커 차트' 4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10위, '톱 앨범 세일즈' 15위, '테이스트메이커 앨범' 15위,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128위 등 빌보드 최신 차트 총 8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10월 발표한 첫 영어 싱글 'The Feels'(더 필즈)는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51위, '빌보드 글로벌 200' 92위를 차지하고 빌보드 10주 연속 차트인을 기록했다.   트와이스는 크리스마스 기간 서울에서 시작하는 'TWICE 4TH WORLD TOUR ‘Ⅲ’'(트와이스 네 번째 월드투어 '쓰리')를 미국에서도 이어간다. 2022년 2월 16일 로스앤젤레스, 18일 오클랜드, 22일 포트워스, 24일 애틀랜타, 26일 뉴욕 등 미국 5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공연 티켓은 빠른 속도로 전석 매진을 달성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15일 로스앤젤레스의 The Forum(더 포럼), 27일 뉴욕의 UBS 아레나 콘서트 회차 추가를 발표했다. 향후 콘서트 개최 지역도 추가된다.   15일엔 일본 새 싱글 'Doughnut'(도넛)을 정식 발매한다. 싱글 9집과 동명인 타이틀곡 'Doughnut'은 일본에서 처음 선보이는 발라드 곡이다. 3일 선공개된 신곡 뮤비는 공개 당일 유튜브 뮤직비디오 트렌딩 월드와이드 정상을 차지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2021-12-15 10:36
[해외연예IS] 카녜이 웨스트, 美빌보드200 10번째 1위…비틀즈·제이지 기록 이어
'카녜이 웨스트' NEW YORK, NEW YORK - DECEMBER 02: Kanye West attends the the Versace fall 2019 fashion show at the American Stock Exchange Building in lower Manhattan on December 02, 2018 in New York City. (Photo by Roy Rochlin/Getty Images)   힙합 거장 카녜이 웨스트(Kanye West)가 2년 만에 발표한 새 앨범으로 '빌보드 200' 차트 1위에 랭크됐다.   지난 6일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카녜이 웨스트가 지난 8월 29일 발매한 정규 10집 '돈다'(Donda)가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의 1위로 등극했다. 빌보드 65년 역사상 '빌보드 200'에서 10장 이상의 앨범을 1위에 올린 아티스트는 7명에 불과하다. 비틀즈가 16장으로 1위, 제이지가 14장으로 2위, 바브라 스트라이샌드가 3위, 그 뒤를 카녜이 웨스트, 에미넴, 엘비스 프레슬리, 마돈나가 잇고 있다.   카녜이 웨스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뿐만 아니라 음원 차트인 '핫 100'에서도 무서운 기세를 이어갔다. '돈다'의 총 27개 트랙 중 무려 22곡을 '핫 100'에 진입시키며 미국 내 웨스트의 영향력을 재입증했다. 타이틀곡 중 하나인 '허리케인'(Hurricane)은 6위에 올랐으며, 이외에도 '제일'(Jail), '오프 더 그리드'(Off The Grid), '오케이 오케이'(Ok Ok)가 각각 10위, 11위, 12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놀라운 성적을 거뒀다.    앨범명 '돈다'는 2008년 세상을 떠난 그의 모친 이름이다. 웨스트가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알려진 만큼 트랙의 대다수가 종교에 관한 얘기를 다룬다. 피처링으로는 제이지(Jay-Z), 위켄드(The Weeknd), 영 서그(Young Thug), 트래비스 스캇(Travis Scot) 등 유명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했다.   앨범의 높은 화제성과 함께 구설수도 끊이질 않고 있다. 앨범이 공개된 직후 웨스트는 SNS에 '소속사 유니버설이 내 허락 없이 앨범을 발매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니버설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앨범의 24번 트랙 '제일 파트 2(Jail Pt.2)'는 최근 동성애 혐오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래퍼 다베이비(Dababy)가 참여해 논란이 일었다. 웨스트는 '유니버설이 24번 트랙을 앨범에 싣지 못하게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올해 2월 카니예 웨스트는 킴 카다시안과 결혼한 지 7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았다. 이혼 직후 배우 겸 모델 이리나 샤크와 열애를 시작했고, 이에 카다시안은 "카녜이가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는 데 방해가 되는 여자친구를 만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반응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2021-09-09 14:24
무릎연골도 없이, 17년 만의 은메달
유도 남자 100㎏급 조구함은 무릎 부상을 이겨내고 은메달을 땄다. 한국이 이 체급에서 은메달을 딴 건 17년 만이다. 사진은 조구함이 준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는 모습.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유도 조구함(29)이 두 번째 올림픽 도전에서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세계 6위 조구함은 29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유도 남자 100㎏급 결승에서 일본의 에런 울프(25·세계 5위)에게 골든 스코어(연장전) 혈투 끝에 한판패했다. 팽팽한 승부는 정규시간 4분을 넘겨 이어졌고, 조구함은 연장 5분35초 쯤 안다리 후리기에 당했다.   패배는 아쉽지만 그래도 조구함에게는 값진 은메달이다. 한국이 이 체급에서 은메달을 딴 건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이후 17년 만이다.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도 그는 “공격이 단조로워 주특기인 업어치기만 막으면 쉽게 이길 수 있는 선수다. 메이저 대회에서는 통하기 어렵다”고 평가받았다. 역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들은 한결같이 다양한 기술로 한판승을 따냈다. 반면에 그는 업어치기 하나로 매경기 힘겹게 싸웠다. 게다가 유도 100㎏급은 힘 좋은 유럽 선수가 득세하는 체급이다. 키 1m90㎝대 거구가 즐비하다. 1m77㎝인 그가 왜소해 보일 정도다. 아시아 선수에게는 힘든 체급이다.   은메달 딴 조구함 “이제 실컷 자고 싶다”   조구함은 판을 뒤집었다. 리우 올림픽 이후 매일 두 차례 지옥 훈련을 했고, 훈련 뒤에도 쉬지 않았다. 고무 튜브 당기기 400회를 채워야 잠자리에 들었다. 2년 전부터는 기술을 업그레이드했다. 필살기인 업어치기에 안뒤축걸기를 접목했다. 이번 도쿄에서는 준결승까지 세 경기를 모두 다른 기술로 승리했다.   결승전 직후 조구함은 힘든 승부를 버텨낸 자신의 왼쪽 다리를 어루만졌다. 조구함은 첫 올림픽이던 리우에서는 16강에서 탈락했다. 왼발을 쓰지 못했다. 왼쪽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됐다. 1년3개월간의 재활을 거쳐 2017년 말 매트에 돌아왔다. 2018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기량은 회복했지만, 조구함의 무릎에는 늘 과부하가 걸린다. 그래서 경기마다 붕대와 테이프를 덕지덕지 붙이고 뛴다. 그는 “무릎 연골이 보통 사람의 10% 정도 남았다. 그런데 주특기가 업어치기라서 매일 수백 번 무릎을 굽히고 편다. 아프지만 참을 만하다”고 말했다. 첫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그는 “실컷 자고 싶다. 제주도 여행도 가겠다”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2021-07-30 08:05
[리우 D-100] 신태용 감독 "매경기 결승처럼 할 것"
"매 경기를 결승이라고 생각하겠다. 그러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신태용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6 리우 올림픽을 100일 남겨두고 각오를 밝혔다. 신 감독은 2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D-100 공식기자회견에 참석해 "방심하지 않겠다. 그러면 우리도 '런던의 기적'을 쓸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림픽팀은 지난 2012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다.  신태용호는 리우 올림픽 조별리그에서 피지-독일-멕시코를 차례로 만난다. 1차전 상대 피지와 경기는 오는 8월 5일 열린다. 신 감독은 이미 조별리그서 2승1무를 거두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신 감독과의 1문1답. -'런던의 기적'을 넘을까. "런던올림픽 4강 기적을 넘는다고는 자신있게 얘기할 부분은 아니고 피지전부터 결승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할 것이다. 그 과정에서 선수들이 잘 해주면 우리도 런던 대회 만큼 올라가지 않을까. 축구는 방심하면 예선 탈락도 할 수 있기 때문에 나부터도 방심하지 않겠다."   -와일드카드는 구상은. "와일드카드는 오늘 어느 정도 윤곽을 밝히려 했다. 하지만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출타 중이어서 회의를 못했다. 5명을 후보군에 올려놓고 체크하고 있다. 수비쪽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 리우 올림픽 정예 멤버들이 경기에 많이 나섰으면 수비 균형도 맞겠다. 하지만 상황이 그렇지 않아서 수비쪽에 무게를 둘 것 같다."   -와일드카드 선수의 군입대 문제는 고려대상인가. "고려 안 한다고 얘기할 순 없다. 고려는 사실 해야 한다. 동기부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런던 올림픽과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좋은 선수들이 다 군 면제를 받았다. 선수들이 군 면제를 받았더라도 팀에 와서 나머지 선수들에게 희상할 수 있는 부분을 만들겠다. 그건 감독의 몫이다."   -올림픽이 감독에게 주는 의미는. "감독을 맡을 때 고민되는 부분이 있었다. 올림픽 티켓 못 따면 감독 인생을 끝이다라는 심리적 압박이 있었다. 하지만 남자로서 한 번 해보자고 생각했다. 좋은 성적을 못 거두면 안 좋은 소리도 많이 듣겠지만, 그게 내 운명이기 때문에 런던 올림픽에서 했던 것만큼 해보자라고 생각한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   -리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경우 '이렇게 하겠다'는 공약을 한다면. "그런 공약은 하지 않겠다. 좋은 성적이 나오면 물불 가라지 않고 해보겠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얘기를 할 때가 아닌 것 같다."   -손흥민-권창훈-문창진의 콜라보는. "최근 올림픽 준비하면서 독일에 가서 경기를 봤다. 리우에서도 기본 포지션 외에도 변칙 포지션을 써볼까 생각 중이다. 우리 공격을 극대화하는 방법을 준비하고 있다. 카타르 대회 때보다 변형된 전술을 준비하고 있다."   -손흥민 소집 시기는. "5월 30일 소집됐을 때 월드컵은 그 전에 발표되겠지만, 슈틸리케호 감독도 5월에 최정예로 나가서 유럽 평가전을 치르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 같다. 5월 5일 미팅해서 윈윈 방법을 상의해서 결정하겠다."   -상대팀 분석은 어느 정도 됐나. "지금 비디오는 피지-멕시코-독일의 예선 비디오는 다 구했다. 자료는 아직 보지 못했다. 다음주 그 영상을 우편으로 받은 뒤 상대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볼 것 같다. 독일 선수들의 경우는 몇몇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서 느낀 건 상당히 좋은 선수들이라고 생각했다."   -브라질 기후, 시차, 모기 등 환경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우리나라에서 걱정하는 것 만큼 지카 바이러스는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지카는 대도시엔 없다. 거의 늪지대에 사는 모기이기 때문에 B조에 있는 팀들이 고생할 것 같다.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다. 시차는 12시간 차이 나는데 우리가 조금 일찍 들어가기 때문에 그런 건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다. 우리 팀이 지금 계획대로라면 7월 16일 출국한다. 베이스캠프를 차릴 곳은 아직 최종 결정되지 않았다."   -선수들의 소집 시기는. "개인적인 욕심은 프로 구단과 축구협회가 잘 협의해서 하루라도 빨리 소집했으면 감사하다. 하지만 팀은 팀대로 고민이 많다. 힘들 수 있는 부분이 있다. 리우 올림픽 특성상 하루라도 빨리 소집되면 우리가 바라는 결과를 이룰 가능성이 높아질 것 같다. 솔직히 많이, 또 길게 준비했으면 좋겠다. 프로팀에서 배려를 많이 해줬으면 좋겠다." 피주영 기자  
2016-04-26 10:4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