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G 평가 1위…현대차 2위, 삼성 3위
SK가 시민단체가 분석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 지수에서 1위에 올랐다.     경제민주화시민연대는 25일 한국투명성기구·민생경제연구소와 함께 공정거래위원회 발표 공정자산을 기준으로 산정한 재계 50대 기업의 ESG 성적과 순위를 공개했다. SK는 300점 만점에 225.71점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가 211.86점으로 2위, 삼성이 193.29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경제민주화시민연대는 지난해 12월 경제정의 지표 제시와 공정한 경제민주화, ESG 평가 등을 목적으로 정식 출범한 시민단체다. 시민단체 차원에서 대기업의 ESG 성적을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단체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ESG 평가 지수와 한국기업지배구조원 평가 등 국내외 주요 지표와 공시자료, 언론보도 등의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시민사회·노동계 전문가 250인이 참여한 가운데 평가를 산출했다.   SK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ESG를 경영의 화두로 가장 먼저 제시하는 등 대기업 중 ESG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SK그룹은 올해 계열사 8곳(SK, SK이노베이션, SK스퀘어,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C, SK네트웍스, SK바이오팜)의 주주총회 주요 안건에서 ESG 관련 안건이 5건이나 됐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3월 ESG 경영에 대해 "'기업이 사회 가치를 훼손하면서 돈을 벌면 안 된다'는 생각을 ESG로 이름 붙여 놓은 것 같다. 이 가치를 어떻게 사회적으로 진전시키면서 돈을 벌지가 기업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트렌드"라고 말했다.   LG와 KT&G가 각 193.12점, 193.02점으로 4위, 5위에 자리했다. 하위 집단 5개에는 호반건설(145.32점), HDC(144.79점), 중흥건설(134.69점), 영풍(134.47점), 태광그룹(125.74점)이 이름을 올렸다.   경제민주화시민연대는 ESG 평가 지수 산정과 함께 시민사회 노동계 전문가를 대상으로 '경제민주화 성취 및 ESG 방향'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설문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민주화 성과 관련 문항에 답변자 중 35.7%가 '퇴보했다', 31.8%가 '정체했다'고 답변해 부정 평가가 더 컸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SK ESG ESG경영 최태원 SK그룹 경제민주화시민연대 ESG평가
2022-04-25 11:35
LG 지구의 날 'Love Green' 캠페인 진행…ESG 경영 앞장
사진=LG 제공   LG가 최근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경영을 야구단에서도 앞장서 추구하고 있다. LG는 22일 KIA와의 잠실 홈 경기서 '지구의 날'을 맞이해 환경 보호 야구 관전 문화 조성을 위한 ‘Love Green’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날 프런트 전 직원이 'Love Green' 캠페인 어깨띠를 착용하고 잠실야구장 주변 환경 미화를 실시한다. 경기 중에는 '제51회 지구의 날'을 기념해 등번호 51번 홍창기의 환경보호 캠페인 영상과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지구를 지키자는 의미의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달한다. 이날 시구는 '지구의 날'을 기념해 야구장 가장 가까이에서 환경 보호에 힘써 주시는 잠실야구장 환경미화원 최강락 주임이 나선다.   팬들과 함께하는 참여형 캠페인도 준비했다. '지구의 날' 관련 이닝 이벤트 및 그린색 의류 착용자 대상 경품이벤트 등 현장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한 온라인 이벤트로는 대중교통 이용하기, 모바일 티켓 이용하기, 1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등 환경보호를 위한 인증샷 이벤트가 구단 SNS를 통해서 진행된다.   이형석 기자 
2021-04-22 06:00
현대차 ESG 경영 속도 가속화, 그룹 차원 지속가능경영위원회 개편
현대차그룹이 이사회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련 정책 심의와 의결 권한을 부여하기로 했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전날 주주총회 소집 공시에서 기존 투명경영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개편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 안건을 상정했다. 현대모비스는 새롭게 개편되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에 ESG 관련 의사결정 권한을 추가해 ESG 경영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와 기아도 조만간 이사회를 거쳐 이 같은 취지로 정관을 변경하는 주총 안건을 확정하고 공시할 계획이다. 이들 3사는 각각 2015년 이후 내부거래 투명성 확보, 주주권익 보호, 대규모 투자 검토 등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 소통 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에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투명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새로 개편되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존 투명경영위원회의 역할에 더해 ESG 분야로 안건 논의 범위를 넓혀 회사의 ESG 정책과 계획, 주요 활동 등을 심의, 의결하는 권한을 추가로 갖게 된다. 새 위원회 역시 사외이사로만 구성되며, 회사의 안전보건 계획 등에 대한 검토 권한도 갖게 된다.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은 올해부터 매년 안전보건계획을 수립해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위원회는 수립된 안전보건계획을 사전 검토해 객관적인 시각으로 실효성과 적정성을 타진하고 수정, 보완 등의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사회 승인 과정에서 산업안전에 대한 정밀한 의사결정이 가능할 전망이다.   현대차 등 3사는 새 위원회가 향후 ESG 경영의 실질적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ESG는 기업의 생존 필수 요소이자 소비자와 투자자가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주요 요인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그룹은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동행'이라는 비전 아래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에 주력하는 동시에 협력사와의 상생, 주주 친화 경영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1-02-19 09:32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