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 장동민 “팬티만 1500만 원어치…명품관 VVIP였다” 고백
코미디언 장동민이 명품관 VVIP였던 과거를 털어놓는다.   내일(31일)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의 ‘불나방 소셜투자클럽’에서는 장동민이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이날 장동민은 과거의 수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한때 명품 쇼핑에 빠진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장동민은 명품관 VVIP였다는 과거 이력을 공개하며 “백화점에 가면 직원이 한 5명 나왔다. 매장을 다니면서 쇼핑한 적이 없고, 룸에 있으면 와서 보여줬다”고 해 놀라움을 안긴다.   그러면서 “어느 날 팬티를 1500만 원어치 샀다”며 명품 쇼핑을 그만하게 됐던 계기도 전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장동민은 데뷔 후 19년 동안 1개의 통장만을 사용했다고 밝히며 슈카와 데프콘에게 통장 잔고를 공개한다. 이를 본 데프콘은 “장동민 살아있다. 그렇게 실패를 많이 했음에도 아직 시드머니가 있구나”라며 감탄한다.   이어 장동민은 “예전에 매달 1500만 원씩 3년 동안 펀드를 넣었는데, 중도해지 후 받은 돈이 800만 원이었다”며 재테크 실패 경험을 털어놔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다.   뿐만 아니라 장동민은 주식을 샀다가 짧은 시간 안에 수익을 올려 되파는 ‘단타’를 통해 1600%라는 엄청난 수익률을 올렸음을 고백한다. 그는 “그 전날 스케줄이 어땠든 오전 8시 30분만 되면 일어나서 준비한다”며 여전히 ‘단타’ 주식 투자를 진행하고 있음을 밝혀 본방송을 향한 호기심을 높인다.   ‘자본주의학교’는 내일(31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KBS2 자본주의학교 장동민 백화점 명품관 VVIP 주식 단타
2022-07-30 16:04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