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2015년형 트랙스 사전 계약 실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7 09:16



한국GM은 이달 출시예정인 쉐보레 트랙스 2015년형 모델(사진) 사전계약을 7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5년형 트랙스는 블레이즈 레드(Blaze Red) 외장 색상을 새로 도입했으며, 세련된 새 18인치 알로이 휠을 적용했다. 또 기존에는 최상위 등급 모델에서만 제공하던 가죽 시트를 중간 등급부터 선택할 수 있도록 LT레더 패키지를 신설했으며, 고객 선호도가 높은 하이패스·우적감지 와이퍼·오토 라이트 컨트롤 등의 선택사양을 한 데 묶어 컨비니언스 패키지로 제공한다.

이밖에도 2015년형 트랙스는 인조가죽과 직물시트로 구성된 콤비 시트에 새로운 디자인 패턴을 적용해 한층 산뜻하고 개성 있는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며 실내외 디자인 일체감을 높였다는 것이 한국GM측의 설명이다.

한국GM 상품마케팅본부 조인상 상무는 “국내 시장에 소형SUV 세그먼트를 창출해 온 쉐보레 트랙스는 경쟁 제품을 압도하는 실용성과 안전성, 그리고 다양한 고객 편의 사양으로 차별화 된 가치를 선사해왔다”며 “앞으로도 트랙스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상품성 개발을 통해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5년형 쉐보레 트랙스의 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 LS 모델이 1953만원, LS 디럭스 패키지가 2028만원, LT 모델이 2103만원, LT 레더 패키지가 2184만원, LTZ 모델이 2302만원이다.

한편 한국GM은 2015년형 트랙스 출시를 맞아 7일부터 쉐보레 홈페이지(http://www.chevrolet.co.kr)를 통해 도심형 SUV가 갖춰야 할 기능에 투표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당첨된 고객에게 다양한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시작한다.

이형구 기자 ninelee@joongang.co.rk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