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 4세대 프리우스 출시…연비 21.9km/ℓ
일간스포츠

입력 2016.03.22 11:50

기사 이미지

한국토요타가 22일 친환경차인 '프리우스'의 4세대 모델을 출시했다.

완전 변경 차량으로 한국토 요타가 자랑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THS)이 탑재된 E(표준형), S(고급형) 2종으로 구성됐다. 전량 일본 도요타 츠츠미 공장에서 생산된다. 다음달부터 국내 고객에 인도될 예정이다.

프리우스는 라틴어로 ‘선구자’란 뜻이다. 1997년 세계최초 양산형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1세대 모델이 출시된 이후 2003년과 2009년 각각 2세대와 3세대 모델이 출시됐다.

이날 선보인 4세대 프리우스는 토요타의 ‘TNGA’(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가 적용된 첫번째 모델이다. 파워트레인, 플랫폼, 저중심화, 안전성능 등에서 차량의 기본 성능과 상품성을 큰 폭으로 향상시켰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한 이전 세대 모델 대비 전장과 휠베이스를 늘려 실내 공간이 넓어졌다. 트렁크 공간엔 골프백 4개까지 탑재가 가능하다. 동급 최대인 8개의 에어백도 장착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연비성능은 경쟁차인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엇비슷한 수준이다. 복합연비는 리터당 21.9km, 도심연비는 22.6km, 고속도로 연비는 21km다. 복합연비에서는 아이오닉이 리터당 0.5km 더 높지만 도심 연비에서는 프리우스가 0.1km 더 많이 간다.

가격은 아이오닉(2289만~2721만원)보다 다소 비싸다. 표준형인 E 그레이드는 3260만원, 고급형인 S 그레이드 3890만원에 책정됐다.

한국토요타 관계자는 “차량의 기본성능과 상품성이 큰 폭으로 변화하였으나, 가격 상승을 최소화하여 가격경쟁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