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동그라미파트너스' 통해 장애인 일자리 창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29 15:41

기사 이미지

한국타이어는 29일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 위치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의 오픈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의 주요 사업 중 하나인 ‘베이커리센터’와 ‘클리닝센터’ 오픈을 기념해 진행됐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한국타이어가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새로운 가능성과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며 지역사회를 포함한 우리 사회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이다.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 본사를 두고, 한국타이어 본사를 비롯해 대전공장, 금산공장, 그리고 중앙연구소 총 4곳에 사업장을 운영하며 행정사무지원, 시스템운영관리사업, 서비스업 등 총 14개의 사업목적과 관련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직원들의 대부분은 지적장애 또는 시각, 청각장애를 가진 중증장애인들로 구성돼 있다. 2016년 6월현재 총 78명의 직원 중 약 54%인 42명의 장애인(중증장애인 31명)이 고용되어 있으며 한국타이어의 사내복지업무를 위탁 받아 행정사무지원을 포함한 사내 카페테리아 운영, 근무복 세탁, 직원들의 간식인 빵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한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앞으로도 추가적인 직무를 발굴해 장애인 특히 중증장애인 고용에 적극 나서 올 연말까지 106명(장애인 52명)으로 채용을 확대하고 장애인 일자리는 물론 질적 성장에도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최창희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 대표이사는 “국내 타이어 기업 최초의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를 통해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새로운 가능성과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 사회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올 연말까지 추가적으로 채용을 확대하여 장애인 일자리는 물론 질적 성장에도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