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1주기 추도식…사면된 이재현 회장 불참
일간스포츠

입력 2016.08.14 11:17

기사 이미지

14일 서울 중구 장충동에 있는 CJ인재원에서 열린 이맹희 고 명예회장의 1주기 추도식 행사에서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대표로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 CJ그룹 제공


CJ그룹은 14일 고 이맹희 명예회장 1주기를 맞아 추도식과 선영참배 등 추모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8시부터 서울 중구 장충동에 있는 CJ인재원에서 비공개로 추도식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CJ그룹 손경식 회장과 이미경 부회장 등 가족과 친인척, 그룹임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손 회장이 대표로 추모사를 낭독했으며 이후 추모객들은 여주 선영으로 이동해 참배 행사를 가졌다.

이 명예회장의 장남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지난 12일 광복절 특별사면을 받았지만 건강 문제로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이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가족을 대표해 추모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