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성경, tvN '어바웃 타임' 주인공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27 09:27


배우 이성경이 '어바웃 타임' 주인공을 맡는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7일 일간스포츠에 "이성경이 tvN 내년 상반기 드라마 '어바웃 타임'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성경은 극중 앙상블 전문 뮤지컬 배우 최미카엘라를 맡는다. 무심히 지나가던 사람들도 그와 눈이 마주치면 한 번쯤 돌아보게 될 정도로 세상 다시없을 맑고 싱그러운 얼굴을 가진 인물. 자신을 제외한 세상 모든 사람들의 수명 시계를 볼 수 있는 특별한 초능력을 가졌다.

'어바웃 타임'은 마법 같은 사랑의 순간에 관한 이야기. 타인과 자신의 수명시계를 보는 불운한 운명의 여인과 외계인도 도깨비도 슈퍼 히어로도 아니건만 손 하나 까딱 않고 그 여자의 시간을 멈춰버린 남자. 그들의 사랑을 따라 때론 멈추고 때론 더해지고 때론 사라지는 시간을 그린다. 오직 사랑만이 구현 할 수 있는 그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 낸 판타지 로맨스다.

이성경은 '역도요정 김복주' 이후 차기작으로 '어바웃 타임'을 골랐다. 남자주인공 캐스팅이 마무리되는 대로 촬영에 돌입한다.

'싸인' '유령' '수상한 가정부' '비밀의 문' '두번째 스무살' 등을 연출한 김형식 PD가 메가폰을 들고 신인작가의 입봉작이다. 내년 상반기 tvN 월화극 편성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