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수출규제·불매 피해 여행업체·소상공인에 1100억원 지원…10월부터 접수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30 15:36

중소벤처기업부는 일본 수출규제와 불매운동의 직·간접적 영향을 받는 여행·관광업계와 소상공인의 자금 애로를 해결하기 위해 10월부터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정책자금 규모는 1100억원이다.

중기부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관광과 연계된 업종에 종사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000억원 규모의 신용보증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여행·관광업을 영위하는 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최대 7000만원, 총 700억원의 보증을 지원한다.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보증료율을 최대 0.4% 포인트 인하하고, 보증 상환 기간을 최대 7년까지 늘린다.

문체부는 관광기금 융자대상 기업 중 8등급까지의 중저 신용자를 중심으로 최대 1억원까지 보증을 지원하는 영세 관광사업자 특별금융지원을 한다. 규모는 300억원 가량이다.

중기부는 1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으로 일제 불매운동으로 영향을 받는 도·소매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해 소상공인 정책자금(경영안정자금) 내 별도 지원자금을 마련해 금리를 0.2% 포인트 인하한다.

이와 함께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 시행 중인 '해드림 특례보증'과 연계해 보증서 발급 시 보증료율을 최대 0.4%포인트 내린다.

지원을 원하는 여행·관광업체는 10월 1일부터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은행 각 지점에 신청하면 된다.

일제 불매운동과 관련한 지원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10월 2일부터 전국 62개 소상공인지원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