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이영하 호투, 타자 집중력으로 대량득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06 22:00

이형석 기자
2020 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5대2로 승리한 두산선수들이 경기 후 자축하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06/

2020 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5대2로 승리한 두산선수들이 경기 후 자축하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06/

 
두산이 이영하의 호투 속에 LG를 꺾고 개막전 패배를 만회했다. 
 
두산은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5-2로 이겼다. 전날 LG에 2-8로 패한 두산은 시즌 1승1패를 기록하고 있다. 
 
개인 통산 LG를 상대로 6승3패 평균자책점 2.81로 굉장히 강한 모습을 보여온 이영하는 이날 역시 6⅓이닝 5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호투했다. 
 
타선에선 3회 집중타로 이겼다. 선두 9번타자 정수빈을 시작으로 박건우-페르난데스-오재일까지 연속 안타로 2-0을 만들었고, 김재환의 희생 플라이로 3-0까지 달아났다. 후속 최주환은 LG 선발 송은범을 상대로 쐐기 2점 홈런을 쳤다.  
 
타선에선 오재일이 4타수 3안타 2타점을, 최주환이 홈런 포함 2타점을 올렸다. 
 
3루수 허경민은 2-5로 쫓긴 6회 말 1사 1·2루에서 김민성의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캐치 해 병살타로 연결하며 이영하에게 힘을 보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이영하가 기대만큼 선발로서 역할을 다해줬다. 경기 초반 타자들이 집중력 있는 타격으로 대량득점으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