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장동윤·감우성·박성훈, 드라마 '조선구마사' 주인공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2 09:52

김진석 기자
장동윤 감우성 박성훈

장동윤 감우성 박성훈

'조선구마사' 주인공이 모두 결정됐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일 일간스포츠에 "내년 기대작 '조선구마사' 주인공으로 장동윤·감우성·박성훈이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장동윤은 극중 충녕대군을 연기한다. 모든 천지사물은 존재의 이유가 있다고 믿었기에 빈부와 귀천의 차이 없이 대할 수 있는 중세암흑기의 깨어있는 자. 사서삼경과 논어가 아닌 권력과 하등의 관계도 없는 서운관의 증인들과 어울려 별자리 공부를 했고 아랍에서 온 상인들은 물론 일본에서 볼모로 온 왕족과 어울린 인물이다. 백정 패와 약속을 지키기 위해 조선을 지키기 위해 이미 양녕의 무리를 지배해 버린 괴력난신의 세력들과 피비린내 나는 전투를 벌여 가면서 백성을 위한 군주가 어떤 자이어야 하는 지 깨닫는다.
 
감우성은 조선의 3대 임금 태종(이방원)으로 변신한다. 권력욕의 화신이며 숙청의 아이콘이다. 왕권 강화와 외척 배제를 위해 억울한 이들을 숱하게 희생시킬 만큼 냉정한 인물. 아버지를 도와 조선 왕조를 개창한 자부심이 크며 강력하고 위대한 나라를 만들어 가는데 장애가 된다면 종국에는 친 아들이라도 내칠 인물이다.
 
박성훈은 천상천하 유아독존의 자신감과 독선에 찬 인물 양녕대군을 맡는다. 권력 지향적이며 화끈한 성향의 다혈질로 사냥·검술·궁술에도 능하다. 세자가 해야 할 공부를 내팽개치고 사냥과 주색잡기에 빠져 숱한 기행을 일으키지만 머리가 좋다. 자신만의 왕국을 건설하기 위해 자신을 지지하던 신하들과 함께 괴력난신들을 부리기 시작하며 조선을 혼란에 몰아넣고 만다.
 
'조선구마사'는 낡은 왕조를 무너뜨리기엔 힘이 부족했던 이성계와 조상들인 목·익·환조가 나라를 세우기 위해 교황청의 도움을 받았다면, 교황청에서 불교의 나라인 고려 대신 조선의 건국을 지원하고 새로운 신민을 얻으려고 했다면, 그때 동원된 것이 서역의 구마사와 구마사가 부리던 언데드(생시)였다면 그리고 조선 건국 후 이씨 왕족에 의해 철저히 죽임을 당하고 은폐된 언데드가 다시 부활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나에 관한 이야기다.
 
'닥터 프리즈너' 박계옥 작가가 대본을 쓰고 '육룡이 나르샤' '녹두꽃' 신경수 PD가 연출한다. 주조연 캐스팅은 모두 완료됐으며 내달 촬영을 진행하나 채널 편성은 미정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