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자의 V토크] 진실게임 된 배구 코트 ‘머니 게임’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02 08:41

한전 연봉 공개 놓고 구단간 잡음
신뢰 사라진 리그, 발전 가능할까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2년 뒤 시행하기로 한 ‘연봉 공개’를 먼저 해 파문이 일었다. [뉴스1]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2년 뒤 시행하기로 한 ‘연봉 공개’를 먼저 해 파문이 일었다. [뉴스1]

지난달 27일 한국전력 배구단이 선수단 연봉을 공개했다. 프로배구의 경우 그간 자유계약선수(FA) 또는 리그 연봉 상위 10위 이내 선수만 공개됐다. 한국전력은 “연봉 계약 투명화를 선도하고, 팬들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프로배구 샐러리캡(연봉 총액 상한제)은 사실 유명무실했다. 연봉만 샐러리캡에 포함할 뿐, 옵션은 무제한이었다. 웃돈이나 광고 출연료, 현물이 오가는 이면계약도 허다했다. 프로야구에서는 사라진 승리 수당도 존재한다. 2020~21시즌 연봉킹은 KB손해보험 황택의(7억3000만원)인데, 그보다 더 많이 받는 선수가 있다는 건 공공연한 비밀이다.
 
우선 한국전력의 공개 행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이사회에서 의결한 규정을 어겼기 때문이다. 이사회는 지난해 12월 여자부는 올 시즌부터, 남자부는 2022~23시즌부터 연봉을 공개하기로 했다. 2년 뒤부터는 옵션도 합산 연봉에 포함되기 때문에 ‘편법’을 쓸 수 없다.
 
공개를 놓고 한국전력 내부에서도 여러 의견이 오갔다고 한다. 하지만 회사 고위층 지시를 거스를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A 구단 관계자는 “다른 구단도 2년 뒤에는 약속을 지키려고 했다. 그런데 한국전력이 독단적으로 공개해 다른 구단은 투명하지 않은 모양새가 됐다. 규칙을 무시한다면 단장 모임인 이사회가 필요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전력은 프로 출범 이후에도 공기업이라는 이유로 투자에 소극적이었다. 다른 구단은 이를 이해했다. 지난해 한국전력은 샐러리캡 최소 소진율(70%)을 지키지 않아 제재금 3억2500만원을 부과받았다. (이사회 의결을 통해) 다른 구단이 눈감아줘 제재금을 내지 않았다.
 
최근 한국전력은 구단 운영 기조를 바꿨다. 박철우, 이시몬 등 외부 FA를 영입했다. 거기에 더해 연봉까지 공개했다. 일련의 조처가 달라진 구단의 의지를 보여주려는 한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 이적 선수가 전 구단에서 받기로 했던 ‘옵션’을 무력화하려고 했다는 말도 들린다. 이에 대해선 양쪽 구단이 모두 부인한다.
 
한국배구연맹이 1일 상벌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결론을 내지 못하고 다음 주 회의를 다시 열기로 했다. 한국전력이 “2022~23시즌부터 연봉을 공개키로 합의했다. 하지만 먼저 공개했다고 합의를 깬 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상벌위는 "일단 한국전력 쪽 소명을 청취했다. 추가로 당시 이사회에 참석한 다른 구단 의견을 확인할 필요가 있어 재논의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이 전적으로 한국전력의 잘못일까. 한국전력은 과거 FA 영입전에 뛰어들었다가 번번이 실패했던 경험이 있다. 당시 ‘진짜’ 연봉이 아니라 ‘가짜’ 연봉을 기준으로 한 머니게임을 펼쳐졌던 탓이다. 한국전력이 그때는 영민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공정한 판을 만들지 못한 배구계 책임도 크다. 리그의 존재 근거인 구성원간 ‘신뢰’가 무엇인지 돌아봐야 할 시점이다.
 
김효경 배구팀장 kaypubb@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