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S] 서튼 감독의 첫 라인업, 2번 전준우-3번 이대호-4번 안치홍
일간스포츠

입력 2021.05.11 16:29

이형석 기자
허문회 감독 체제에서 롯데 중심타선를 구축한 전준우 이대호 정훈. 롯데 제공

허문회 감독 체제에서 롯데 중심타선를 구축한 전준우 이대호 정훈. 롯데 제공

래리 서튼 롯데 신임 감독이 공격적인 라인업을 꺼냈다.  
 
허문회 감독의 경질로 11일 롯데 지휘봉을 잡게된 서튼 감독은 이날 사직 SSG전을 앞두고 라인업을 공개했다.  
 
롯데는 이날 정훈(1루수)-전준우(좌익수)-이대호(지명타자)-안치홍(2루수)-손아섭(우익수)-딕슨 마차도(유격수)-한동희(3루수)-김준태(포수)-신용수(중견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그동안 주로 2번으로 나선 손아섭이 5번으로 옮겼고, 3~4번 전준우와 이대호가 한 칸씩 당겨 2~3번 타순에 포진했다. 안치홍이 4번 타자를 맡는다. 중견수는 신용수가 나선다.  
 
서튼 감독은 "감독으로서 내 철학은 공격적으로, 강하게 하는 것이다. 오늘도 공격적인 라인업을 꾸렸다. 라인업을 볼 때 1~4번, 5~9번을 분리해서 본다. 상위 타선이 최대한 출루하면서 하위 타선에서 쳐서 주자를 최대한 움직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나만의 지향점"이라고 밝혔다.  
 
부산=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