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키타카' 봉태규 "엄기준·윤종훈 집 비밀번호까지 아는 사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05 20:20

조연경 기자
 
봉태규가 '펜트하우스'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SBS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에는 패셔니스타 봉태규와 조세호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과 라이브 무대를 선보인다.

 
'펜트하우스'에서 밉상 캐릭터로 악역 연기 끝판왕을 보여준 봉태규. '펜트하우스'는 역대급 신드롬을 일으킨 시즌1, 2에 이어 시즌3도 뜨거운 관심 속에 첫방을 시작했다. 특히 '펜트하우스' 악역 3인방 봉태규, 엄기준, 윤종훈은 소름 끼치는 열연으로 매회 화제를 일으켰다.
 
이날 봉태규는 "'펜트하우스' 엄기준, 윤종훈과 서로 집 비밀번호도 아는 사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또한 봉태규는 엄기준, 윤종훈의 집 분위기가 극과 극으로 다르다면서 각각 맛집에 비교해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 가운데 봉태규는 이미지와 180도 다른 엄기준의 반전 성격에 감동한 일화를 털어놔 뭉클함을 안긴다.
 
이어 봉태규는 "'펜트하우스'에서는 재미없으면 편집된다. 모든 장면에서 풀파워 연기를 해야 한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해 궁금증을 더한다. '펜트하우스' 모든 배우가 풀파워 연기를 펼치는 이유는 무엇일지, 봉태규가 전한 현장 비하인드가 시청자들에게 흥미로움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그런가 하면 조세호는 이날 방송에서 '펜트하우스' 출연 욕망을 드러낸다. 심지어 조세호는 "모든 것을 다 보여줄 각오가 되어 있다"며 '펜트하우스' 김순옥 작가에게 기습 영상편지까지 보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