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코스트코 가전 매출 나란히 1~2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08 07:00

정길준 기자
코스트코. 연합뉴스

코스트코. 연합뉴스

 
글로벌 창고형 마트 코스트코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가전이 가장 많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에 따르면, 세탁기, 건조기, 냉장고 등 코스트코에서 판매하는 가전제품 점유율은 현재 삼성전자가 29%, LG전자가 28%로 1~2위를 유지 중이다. 3위 월풀의 점유율은 19%다.
 
온라인 소비 트렌드와 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온라인 쇼핑 이용률이 크게 올랐지만, 대형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는 많은 소비자가 오프라인 매장을 찾았다.
 
주요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 전체의 68%가 매장을 직접 찾았으며, 이는 다른 제품군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또 코스트코 가전 구매자의 81%는 매장 방문 전에 온라인에서 제품의 정보를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코스트코는 가전 판매 매출 업계 7위를 기록했다. 로우스(26%), 홈디포(21%), 베스트바이(12%)와 비교해 점유율이 2%로 현저히 낮지만,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9개국에 803개 지점을 보유하고 있어 영향력이 높다. 약 1억명의 멤버십 회원도 경쟁력이다.
 
가전을 구매한 소비자의 60%가 '경쟁력 있는 가격'을 코스트코 방문 이유로 꼽았다. 품질 보증에 대한 수요도 높았다.
 
트랙라인은 "소비자의 61%가 고장 나서 수리가 불가능 때 새로운 가전을 구매한다는 통계에 반해, 코스트코 방문객은 단순히 새로운 제품을 원하는 경우가 많다"고 분석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