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은퇴 소식, IOC도 알렸다 "위대한 올림피언…땡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3 15:36

김연경은 유애자 부위원장 사퇴에 안타까움 표현

김연경의 은퇴를 기념한 IOC 한국어 계정

김연경의 은퇴를 기념한 IOC 한국어 계정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공식 한국어 트위터 계정에서 김연경(33·상하이)의 국가대표 은퇴 소식을 전했다.
 
IOC 공식 한국어 트위터 계정은 13일 "대한민국의 위대한 올림피언 김연경 선수가 국가대표에서 은퇴했습니다. 그동안 헌신적인 플레이로 올림픽을 빛낸 김연경 선수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게시물에는 김연경이 2012 런던올림픽,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에서 활약한 사진들을 모아서 만든 영상이 첨부됐다. 마지막에는 '감사합니다(Thank you) 김연경'이라는 인사도 포함됐다.
 
김연경은 지난 12일 오한남 대한민국배구협회장을 만났고, 국가대표 은퇴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2005년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세 차례 올림픽에 출전해 2번이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선 금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김연경은 휴식을 가진 뒤 중국리그에서 뛸 예정이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애자 부위원장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한 김연경.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애자 부위원장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한 김연경.

한편 김연경은 9일 기자회견에 사회자로 나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감사 인사를 강요하고, 대표팀 포상금에 대해 질문을 한 유애자 대한배구협회 홍보분과위원장의 사퇴에 대한 유감을 표현했다. 유 위원장은 12일 사과의 뜻을 전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연경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유애자 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사퇴소식을 들었습니다. 대표팀 선배님이시자 협회 임원으로 오랜 시간 동안 배구 발전과 홍보를 위해 힘써주신 분인데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다시 힘내셔서 돌아오실 수 있길 바라겠습니다"고 글을 남겼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