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도쿄 유니폼, 스위스 IOC 올림픽박물관에 걸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7 08:36

지난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연경 선수가 경기를 치르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T

지난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연경 선수가 경기를 치르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T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의 국가대표 유니폼이 스위스 로잔에 위치한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  
 
오한남 대한배구협회 회장은 지난 16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쿄올림픽에서 입었던 김연경 선수의 유니폼을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하겠다며 최근 협회에 유니폼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오 회장은 "IOC가 유니폼 전시를 생각한 것도 '월드 스타'인 김 선수의 진가를 알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을 찾아 한국과 터키가 맞붙은 여자배구 8강전을 관람한 바 있다. 이날 대표팀은 명승부 끝에 터키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2 승리를 거두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IOC는 김연경이 이번 대회를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하자 공식 한국어 트위터 계정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대한 올림피언 김연경 선수가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며 "그동안 헌신적인 플레이로 올림픽을 빛낸 김연경 선수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김연경은 2012 런던올림픽을 시작으로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다. 2012 대회에선 4위 팀 선수로는 이례적으로 여자 배구 최우수 선수(MVP)로 선정됐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