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스펜디드 게임 진땀승…서튼 감독 "지나치게 재밌게 흘러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7 18:20

이형석 기자
"이 정도까지 재미있지 않아도 될 경기였는데 지나치게 재미있게 흘러갔다."
 
롯데 래리 서튼 감독의 솔직한 총평이다.  
 
롯데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속개된 두산과의 서스펜디드 게임에서 7-6으로 이겼다. 이로써 5위 키움을 2.5게임 차로 따라붙었다.
 
이 경기는 6월 27일 서스펜디드 게임(역대 10번째)이 선언돼 멈췄다가 이날 다시 진행됐다. 당시 롯데가 3-2로 앞선 7회 초 1사 2, 3루 정훈 타석에서 폭우로 경기는 중단됐고, 심판진은 1시간 6분이 지나 속개 불가로 판단해 멈췄다.  
 
롯데는 7일 경기 재개 후 7회 초 2사 2·3루에서 안치홍의 2타점 적시타로 5-2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7회 말 구승민, 8회 말 최준용이 각각 1점씩 내줘 5-4까지 쫓겼다.  
 
롯데는 9회 초 안치홍의 2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7-4를 만들었다. 분위기상 손쉬운 승리가 점쳐졌지만, 마무리 김원중이 흔들렸다. 9회 말 2사 2, 3루에서 박계범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이어 조수행의 기습번트 안타에 이은 도루 성공으로 2·3루 끝내기 위기를 맞았다. 김원중이 두산 양석환을 헛스윙 삼진 처리해 경기는 종료됐다.  
 
서튼 감독은 경기 후 "한 팀으로 끝까지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제 다음 경기에 다시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