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최초 FA컵 정상 도전하는 전남 드래곤즈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3 14:28

김효경 기자
전경준 전남 드래곤즈 감독. 연합뉴스

전경준 전남 드래곤즈 감독. 연합뉴스

전남 드래곤즈가 K리그2 팀 최초의 FA컵 우승에 도전한다.

 
전남은 24일 오후 8시 홈인 전남 광양전용구장에서 대구FC와 FA컵 결승 1차전을 치른다. 전남은 16강에서 수원FC, 8강에서 포항을 물리친 데 이어 준결승에선 울산 현대를 물리치는 이변을 일으켰다. 1996년 FA컵이 창설된 이래 2부 리그 팀이 우승한 적은 없다. 전남은 3회(1996, 2006, 07년) 정상에 올랐으나 모두 2부리그가 만들어지기 전이다.
 
FA컵 4강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는 전남 이종호. 연합뉴스

FA컵 4강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는 전남 이종호. 연합뉴스

전경준 전남 감독은 23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결과에 따라 구단이 많이 바뀔 수 있다. 간절히 준비하고 있다.  비록 2부에 있지만 1부를 이길 수 있는 기회가 바로 FA컵이다. 전력 차가 있지만 홈 앤드 어웨이라 여러가지 변수가 있다. 조금 더 집중하면 이변을 일으키지 있지 않을까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 감독은 "토너먼트는 여러 가지 변수가 나올 수 있는 경기다. 결승전에서도 이를 잘 살리면 결과가 나올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대구는 K리그1에서도 3위다. 굉장히 단단한 팀이고, 기술좋은 선수들이 전방과 미드필더에 포진해 있다. 팀 컬러도 확실해 분명 까다로운 상대가지만 준비한대로 하면 좋은 결과 나올 것"이라고 했다.
 
전남을 대표하는 공격수 이종호도 "결승에 올라온 것 자체가 영광이다. 우승을 하면 상황이 많이 바뀔 수 있다. 감독님의 말씀대로 얼마나 선수들이 해내느냐에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이종호는 2017년 울산 현대 소속으로 결승전에서 득점을 올리며 우승을 경험했다. 이종호는 "1차전에서 1골-2도움을 올렸고, 2차전 부상을 당해 시상식에 불참했다. 4년 만에 되돌릴 수 있는 기회다. 컨디션도 괜찮고, 좋은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FA컵 우승팀에겐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이 부여된다. 이종호는 "ACL 진출은 큰 동기부여다. ACL에 진출하면 지원도 많을 것이고, 선수들도 많이 이적해 올 것으로 본다"며 "아침에 일어나면 딸과 함께 핑크퐁 세리머니를 한다. 골을 넣으면 딸을 위해 아기상어 세리머니를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