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글러브] 지명타자 NC 양의지 "둘째 낳느라 고생한 아내에 감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0 18:07

배영은 기자
골든글러브 지명타자 부문 수상자 NC 양의지 [연합뉴스]

골든글러브 지명타자 부문 수상자 NC 양의지 [연합뉴스]

 
NC 다이노스 양의지가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양의지는 10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총 유효표 304표 중 226표를 얻어 지명타자 부문 황금장갑을 품에 안았다.  
 
양의지는 "올 한해 많은 일이 있었는데, 이 상을 받게 돼 뜻깊다. 얼마 전 아내가 몸이 좋지 않아 고생했는데, 다행히 예쁜 둘째를 잘 낳아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TV로 보고 있는 딸 소율이에게도 '아빠가 상 받아서 집으로 가져간다'고 했는데, 그렇게 돼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배영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