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IS] 김효진 "작품에 영역·크기·한계 제한해두기 싫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8 12:44

조연경 기자
배우 김효진이 화보 장인의 저력을 증명하면서 동시에 배우로서 소신을 드러냈다. 
 
에비뉴엘 2월 호와 화보 촬영을 진행한 김효진은 매 작품 속 존재감 만큼이나 독보적인 콘셉트 소화력을 뽐냈다.

 
화보에서 김효진은 화려한 스타일링을 자유자재로 해석, 느와르 속 한 장면을 떠오르게 만드는가 하면 판타지적인 아우라도 물씬 풍겼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어떤 스테레오 타입을 관찰하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특정 직업이나 역할의 고정관념에 얽매이기 않기 위해서죠. 결국은 내 안에서 이끌어내야 한다는 걸 깨달았어요”라는 생각을 전했다. 
 
"배우로서의 2막을 어떤 작품으로 채우고 싶냐"는 질문에는 "영역이나 크기, 한계를 제한해두기는 싫어요. 저를 계속 찾아준다는 건 감사한 일이잖아요. 어떤 역으로 저를 찾아도 잘 표현해낼 수 있는, 언제나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저 다움음 잃지 않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어요”라고 진심을 표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