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전태풍, "허재 감독님한테 비속어 배워" 스포츠 욕 토크 가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27 09:22



'피는 못 속여'의 새로운 패밀리로 전 농구선수 전태풍이 출격한다.

28일 방송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8회에는 전 농구선수 전태풍과 12세 큰 아들 태용이가 처음으로 출연한다. 이날 전태풍은 화려한 드리블 개인기를 선보이며 등장해 스튜디오를 달아오르게 하는가 하면, 능수능란한 한국어 실력으로 폭소탄을 빵빵 터트린다.

'꼰대', '개꿀' 등의 용어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전태풍은 "제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감독님이 허재였다. 그래서 비속어부터 배웠다"라고 증언해 초장부터 강력한 웃음을 유발한다. 연이어 전태풍은 '허재표 욕' 성대모사를 시연하고, 이동국도 "축구에선 욕이 허용 된다"라고 '스포츠 욕' 토크에 가세한다. 나아가 김병규는 과거 미국 메이저리그 '법규사건' 당시 받았던 벌금의 액수를 깜짝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런가 하면, 전태풍은 "아버지, 삼촌도 모두 농구선수"라며 '스포츠' 최적 슈퍼 DNA 패밀리임을 알린다. 실제로 전태풍 아들 태용이는 3대째 물려받은 '농구 DNA'답게, 손만 뻗었다 하면 골로 연결시키는 농구 실력을 발휘한다. 아들의 농구팀을 직접 만들어 가르치고 있는 전태풍은 "(우리 아들) 너무 잘해! 세상아, 기다려라"고 외치며 '아들바보' 면모를 드러낸다.

제작진은 "첫 출연한 전태풍이 허재 감독과의 이야기를 전하면서 자연스레 '스포츠 욕' 토크가 펼쳐졌다. 내로라하는 대한민국 대표 스포츠 레전드들이 저마다 욕과 관련된 사연을 고백해 상상초월 웃음을 안긴다. 또한 새롭게 합류한 전태풍 가족의 특별한 '농구 DNA' 일상이 공개되며 흥미를 자아낼 것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는 '스포츠 레전드' 이동국X김병현X이형택X조원희X남현희X전태풍 등과, 이들의 '스포츠 2세'의 특별한 일상과 교육법을 소개하는 관찰 예능. 28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