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장국영 추모 19주기 'THE 장국영 특별전'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8 08:41

조연경 기자
CGV가 장국영 사망 19주기를 함께 한다. 
 
CGV 측은 19일 "장국영 사망 19주기를 맞아 그의 작품 5편을 모아 오는 23일부터 내달 5일까지 2주간 'THE 장국영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4월 1일 거짓말처럼 우리 곁을 떠난 장국영은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선보이며 폭발적 인기를 누린 글로벌 스타다. 이번 특별전은 큰 스크린에서 여전히 빛나는 그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라 기대감이 남다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전국 20개 CGV에서 ‘해피투게더 리마스터링’, ‘아비정전’, ‘동사서독 리덕스’ 등 3편을 상영하고, CGV용산아이파크몰,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서면 등 3개 극장에서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제로 디그리’, ‘동성서취’도 추가로 볼 수 있다.
 
‘해피투게더 리마스터링’은 왕가위 감독 작품으로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배경으로 이별과 만남을 반복하는 슬프고 매혹적인 스토리를 담은 영화다. 장국영과 함께 양조위가 출연해 애틋한 연기를 펼쳐 많은 관객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해피투게더 리마스터링’의 촬영 비하인드를 담은 다큐멘터리 ‘부에노스 아이레스 제로 디그리’도 함께 상영해 영화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아비정전’은 장국영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으로 끊임없이 사랑을 갈구하지만 끝내 고독했던 아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독한 아비의 모습은 실제 장국영과 많이 닮아 있어 그를 그리워하는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품 중 하나다.
 
‘동사서독 리덕스’는 ‘동사서독’을 재편집한 영화로 장국영을 비롯한 임청하, 양조위, 양가휘, 장학우, 장만옥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주목받은 영화다. 장국영은 이 작품에서 사랑에 상처받아 냉소적인 사람이 되는 역할을 맡았다. ‘동성서취’는 왕가위 감독 제작의 영화로 화려한 액션과 코미디를 즐길 수 있다.
 
CGV 여광진 편성팀장은 “장국영 사망 19주기를 맞아 그가 스크린에서 영원히 기억되길 바라는 의미에서 이번 특별전을 준비했다”며 “장국영 팬들과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에게 특별하고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