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막둥이 나인우, 미니게임 다크호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7 17:00

조연경 기자
 
 
나인우가 ‘1박 2일’ 미니게임 계의 다크호스로 떠오른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세대 공감 올드 앤 뉴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찰떡같은 호흡을 선보이는 OB와 YB의 폭소 만발 여행기가 그려진다.
 
나인우는 미니게임의 향연 속에서 뜻밖의 실력을 발휘하며 자칭 ‘게임 천재’의 면모를 입증한다. 특히 ‘노래 이어 부르기’ 게임에서는 15학년 김종민을 뛰어넘는 역대급 편곡 스킬을 선보이며 모두를 혼돈에 빠지게 한다고. 리얼 야생에 완벽히 적응한 나인우의 역대급 생존 전략에 넋이 나간 멤버들은 입을 다물지 못한 채 멘붕 상태가 된다.
 
그러나 형들은 다크호스로 급부상한 나인우에게 훈수를 두기 시작, 막내의 기세를 꺾기 위해 치열하게 사투를 펼친다. 동생을 이기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형들의 모습에 ‘구’ 막내 라비는 “‘꼰대’ 숲에 인우가 갇혔어!”라고 과몰입하며 안타까워했다는 후문이다. 나인우는 형들의 방해공작 속에서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딘딘은 게임 도중 “내가 착하게 살 이유가 없다니까?”라며 분노한다. 그는 눈 뜨고 코 베이는 억울한 사태를 맞이하며 벼랑 끝에 내몰리게 된다고. 딘딘의 울분을 폭발시킨 한 멤버는 적반하장의 태도로 그의 스트레스 지수를 치솟게 한다고 해, 혼란에 휩싸인 미니게임 현장이 더욱 기다려진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