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던파모바일’, 엔씨 ‘리니지W’ 잡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2 14:16

권오용 기자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던전앤파이터’가 ‘리니지’를 밀어내고 모바일 왕좌에 앉았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이 지난달 선보인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1일 구글과 애플 양대 앱마켓에서 인기 뿐 아니라 매출 순위 1위에 올랐다.  
 
던파모바일은 지난달 24일 오전 8시 출시한 지 5시간 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올랐다. 사전 다운로드 120만 건, 사전 캐릭터 생성 110만 건 등 이용자 호응에 힘입어 출시 당일 게임에 접속한 이용자 수는 100만 명이다.
 
매출 순위에서는 오랫동안 정상에 있던 엔씨소프트의 ‘리니지W’를 밀어내고 1위에 오른 것이어서 의미가 남다르다.
 
넥슨 측은 “대한민국 대표 게임 ‘던전앤파이터’가 모바일로 또 한 번 새 역사를 썼다”고 평가했다.  
 
이원만 네오플 라이브디렉터는 “던전앤파이터와 함께 청춘을 보낸 한 사람으로서 매출 순위에 대한 목표를 세우지 않았었고, ‘재미있다’라는 말을 가장 듣고 싶었다”며 매출 1위를 기뻐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넥슨의 체질 개선을 통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절체절명의 각오로 넥슨컴퍼니 임직원 모두가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어냈다”며 “사랑받는 게임사가 되기 위해 오로지 이용자가 생각하는 게임의 재미를 찾아가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의 장수 인기 게임 ‘던전앤파이터’ IP를 기반으로 개발된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액션 쾌감’이라는 개발 슬로건을 내걸고 과거 오락실에서 즐기던 수동 조작의 손맛을 고스란히 구현한 2D 액션 게임으로, 아름다운 전설과 비참한 전쟁이 공존하는 아라드 대륙에서 벌어지는 모험가들의 여정을 그리고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