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박상훈, 가슴 설레는 아역 서사로 시선집중! 갈소원 첫사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5 13:27

이지수 기자
 
드라마 '내일'에 출연 중인 배우 박상훈.

드라마 '내일'에 출연 중인 배우 박상훈.

 
MBC ‘내일’ 속 박상훈이 가슴 설레는 아역 서사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 14회 ‘바람꽃’ 에피소드에서는 위기관리팀장 구련(김희선)과 인도관리팀장 박중길(이수혁)의 베일에 싸인 애뜻한 서사가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박상훈은 400년전 전생의 어린 중길로 분하여 어린 구련(갈소원)과의 애달픈 인연 속 풋풋하고 순수한 첫사랑을 담아냈다.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과녁을 겨누며 활쏘는 모습으로 등장한 박상훈은 능숙하게 검을 휘두르며 날렵한 몸놀림으로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어린 구련을 향한 다정한 눈맞춤은 물론 달달한 보이스로, 시청자들의 설렘을 유발했다.  
 
박상훈은 전작 채널A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에서도 인상 깊은 연기력을 발휘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한선주(송윤아)와 신명섭(이성재)의 아들 태용 역을 맡아, 주체할 수 없는 분노와 슬픔, 그리고 감당하기 힘든 공포와 상처를 리얼하고 밀도 높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