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프리해', 오늘(20일) 첫방‥강수정 홍콩 라이프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0 08:53 수정 2022.05.20 15:26

황소영 기자
'아나프리해'

'아나프리해'

프리한 그녀들의 리얼한 사생활이 베일을 벗는다.  

 
오늘(20일) 오후 11시 첫 방송될 MBN 신개념 리얼 예능 프로그램 '아!나 프리해'(이하 '아나프리해')에는 프리 아나운서 6인의 첫 만남과 근황이 그려진다.  
 
이날 MC 김성주, 이은지를 비롯해 황수경, 강수정, 최현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이 첫 만남을 가진다. 김성주는 멤버 전원이 모이자 "협의해야 할 게 있다"라며 서열 정리를 제안한다. 이 가운데 프리 17년 차 강수정은 이은지의 도발에 "카메라 꺼"라며 '꼰대력'을 발휘한다.  
 
'홍콩댁' 강수정의 평화로운 홍콩 라이프와 한국에서의 첫 일정이 전파를 탄다. 강수정은 첫 녹화에 앞서 예능계에 한 획을 그었던 이경실, 정선희와 만나 조언을 구한다. 두 사람은 "너보다 애드리브 많이 치는 사람 있으면 밟아버려"라는 거친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황수경의 철저한 자기 관리와 최현정의 현실적인 쌍둥이 육아도 처음으로 공개된다. 멤버들은 요가로 다져진 황수경의 몸매와 유연성을 보고 "비인간적이다"라며 감탄한다. 최현정은 인내심 넘치는 육아 고수의 면모를 자랑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프리 아나운서 6인을 지원 사격하기 위해 '원조 아나테이너'가 스튜디오를 찾는다. 김성주의 절친으로 알려진 그는 '김성주 저격수'로 나서 큰 웃음을 안긴다. 과연 프리 아나운서 6인에 힘을 실어줄 깜짝 손님은 누구일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아나프리해'는 4대 보험 되는 안정적인 회사를 박차고 나온 지상파 방송 3사 출신 간판 아나운서들이 '프리 협회'를 결성해 일상을 공유하고, 프리 세계에서 당면한 장애물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20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