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토란' 이상민, 박군에 폭발 "아내 얘기 하루 10번 이하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9 12:19

황소영 기자
'알토란'

'알토란'

가수 박군이 끝없는 아내 한영 얘기로 출연진들의 원성을 산다.

 
오늘(29일) 오후 11시에 방송될 MBN '알토란'에는 잃어버린 입맛을 되살리는 초여름 채소 밥상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는 최근 가수 한영과 결혼한 새신랑 박군이 '알토란' 일일 수강생으로 나서 원영호 셰프의 가지갈비 요리에 도전한다.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 가지갈비를 먼저 시식한 박군은 "딱 저희 한영 씨가 먹어야 할 것 같다. 와이프가 지금 다이어트 중인데, 가지랑 버섯이 다이어트에 제격이다. 진짜 좋아하겠다"라며 아내밖에 모르는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이어 "가지갈비 레시피를 배워 아내에게 해줘야겠다"라며 '알토란' 수강생으로 나선 박군. 그는 까다로운 칼집 내기도 척척해내며 요리에 집중한다. 그러나 요리에 온 관심이 쏠려 멘트를 하지 않는 박군에게 MC 이상민은 "방송할 생각을 해야지, 아내에게 만들어줄 생각만 하고 있다"라며 장난스럽게 타박한다.
 
방송 내내 아내 얘기를 하는 박군에게 이상민은 "하루에 아내 얘기를 10번 이하로 해라"라고 경고해 웃음을 자아낸다. 개그우먼 이수지 역시 못 말린다는 듯 "너무 자주 한다. 아내에게 사랑받겠다"라고 말한다.
 
박군은 요리가 끝난 뒤에도 "집에 가는 길에 가지하고 버섯 두 가지만 사 가면 되겠다. 나머지는 다 집에 있다"라며 달달한 신혼 생활을 뽐낸다. 아내를 위한 박군의 가지갈비 요리는 '알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