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이지은 "상업영화 첫 데뷔작, 칸→입국까지 환대 얼떨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16:37

김선우 기자
배우 이지은이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31/

배우 이지은이 3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31/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상업영화 데뷔작 '브로커'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3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시사회 및 간담회가 진행됐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이날 이지은은 본명인 "이지은입니다"라고 인사를 건넨 후 "상업영화 첫 데뷔작인데 멋진 선배님들, 배우님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어제 칸에서 입국 했을 때부터 많은 분들이 환대해 주셔서 아직도 얼떨떨하고 설렌다. 좋은 시선으로 영화도 재밌게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당부했다.
 
극 중에서 이지은은 담담하지만 감정의 밀도가 높은 연기를 선보인다. '태어나줘서 고마워'라는 대사는 여운을 남긴다. 그는 "처음 시놉시스 단계에서 글을 읽고 그 지점에서 눈물이 고였던 생각이 난다. 막연하게 그 땐 슬프게 읽었으니까 슬프게 해야겠다였는데 현장에 갔을 땐 굳이 슬프게 할 필욘 없겠다 싶었다. 담담하게 했던 기억이 있다. 감독님도 담담하게 한 버전을 오케이 해주셔서 그렇게 진행했다"고 돌아봤다. 8일 개봉.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