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SK·LG…"미래차 인재 직접 키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31 07:00 수정 2022.05.30 18:06

안민구 기자

미래차 인력도 매년 2000명 '구멍'
대학교와 협력해 직접 인재 육성 나서

장재훈(왼쪽) 현대차 사장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이 지난 2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에서 열린 현대차-고려대 계약학과 설립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장재훈(왼쪽) 현대차 사장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이 지난 2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에서 열린 현대차-고려대 계약학과 설립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국내 완성차·배터리 업계가 미래차 인재 양성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고려대와 함께 '스마트모빌리티 학부'를 설립하기로 했다. 채용조건형 학·석사 통합 과정 계약학과 설립은 국내에서 처음이라고 현대차는 전했다.
 
현대차는 "창의적 융합 역량을 갖춘 세계적 수준의 공학 리더를 양성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둘러싼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모빌리티 학부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인 수소, 로보틱스 등 2개 분야의 특화 인재를 육성할 예정이다.

 
입학생은 학사와 석사 과정을 각각 1학기씩 단축해 5년(학사 3.5년, 석사 1.5년) 만에 석사 학위까지 취득할 수 있다. 5년간 전액 장학금을 지원하며, 신학과제 참여, 학회 발표, 해외연구소 견학, 현업 멘토링 등의 기회도 부여된다. 졸업 후에는 현대차 입사가 보장된다. 또 전공 분야별 최우수 인재는 해외 대학 박사과정에 진학하면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내년도 첫 입학생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0명의 인재가 선발될 계획이다. 현대차의 맞춤형 교수 및 학습 시스템을 적용한 수요자 중심의 특성화 교육 과정으로 운영되며, 현대차 소속 현업 연구원이 겸임 교수로 참여해 현장 밀착형 강의를 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직원들이 미래차 전환의 핵심인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시험해 보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 직원들이 미래차 전환의 핵심인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시험해 보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국내 배터리 업계 역시 가파른 성장세에 따른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대학교와 산학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부터 연세대, 고려교와 학위 취득과 동시에 취업이 보장되는 배터리학과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LG화학도 고려대 공과대학 산하에 친환경 소재 산학협력센터를 개설해 산학장학생 선발, 협력과제 수행 등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SDI는 포스텍, 서울대, 카이스트, 한양대 등 4개 대학과 협약을 맺고 배터리 전문 인력 확보에 나섰다. 이들 대학과 '배터리 인재양성'을 목표로 올해부터 10년간 학사 200명, 석·박사 300명의 장학생을 선발한다. 선발된 학생들은 장학금을 지원받고, 졸업과 동시에 삼성SDI 입사를 보장받는다.
 
SK온도 올해 3월 성균관대와 배터리 계약학과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석사과정 학생들을 모집했다. 기업체에 최적화된 교육 과정을 수료한 학생들은 대부분 해당 기업으로 취직하게 된다. 
 
업계는 미래차 인력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2028년까지 필요한 미래차 산업기술인력 수요는 연평균 5.8% 증가해 8만9069명에 이른다. 2018년 5만533명에서 매년 5~6%씩 인력이 늘어야 충당할 수 있다. 
 
이에 반해 2020년과 2021년 자동차공학 석·박사 졸업생 수는 고작 209명, 173명에 그쳤다. 소프트웨어·기계 등 자동차에 필요한 다른 전공자까지 포함하면 부족 인력은 매년 2000명 이상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