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D-3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관전 포인트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0:38 수정 2022.06.21 10:39

김다은 기자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시청자를 사로잡을 관전 포인트를 21일 공개했다.
 
 
#1 통일 앞둔 한반도에서 세상에 없는 돈을 훔친다. 독창적 설정 & 예측불허의 스릴 넘치는 전개!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특수한 시공간 설정과 예측불허의 전개를 펼친다. 통일 직전의 한국이라는 설정 하에 비무장지대에 남북이 자유롭게 왕래하며 경제적인 활동이 보장되는 공동경제구역이 세워지고, 그 가운데 위치한 통일 조폐국에서 4조 원을 훔치려는 강도단과 이들을 막으려는 남북 합동 대응팀의 두뇌 싸움이 그려진다. TF 본부에서 서로 다른 신념으로 맞서기도 하고, 조폐국 안에서도 강도단 내의 갈등과 남북한 출신 인질들의 견제와 돌발 행동 등 여러 변수가 발생한다.
 
 
#2 강도단의 새로운 상징 하회탈과 작품 곳곳에 녹아든 한국 정서와 비주얼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이야기는 물론 작품의 볼거리에도 한국을 대표하는 정서와 상징들이 가득하다. 한국 강도단의 가면은 전통 하회탈이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김홍선 감독은 “한국의 모든 국민이 알고 있는 대표적인 탈이고 하회탈이 가진 해학성도 작품과 맞아떨어졌다”며 하회탈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통일 조폐국 안팎도 시선을 끈다. 한옥 구조의 조폐국 내부에는 전통적인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소나무나 바위, 중정을 설치하고 여러 한국화로 벽면을 꾸몄다. 통일 화폐에는 유관순 열사와 안중근 의사 등의 초상을 삽입했다. 작품 곳곳에 녹아있는 한국만의 정서와 시각적 요소들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만의 비주얼을 완성하며 단순한 리메이크를 넘어선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다.
 
 
#3 빈틈없이 채워진 캐스팅 라인업, 개성 강한 캐릭터로 시청자 사로잡는다
 
탄탄한 배우 라인업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완성되었다. 범죄 역사에 혁명으로 남을 인질강도극을 계획한 교수 역의 유지태, 현장 지휘를 맡은 베를린 역의 박해수, 남한에서 자본주의의 쓴맛을 본 도쿄 역의 전종서, 남한 최초 땅굴 은행털이범 모스크바 역의 이원종, 길거리 싸움꾼 출신 덴버 역의 김지훈, 각종 위조 전문가 나이로비 역의 장윤주, 천재 해커 리우 역의 이현우, 연변 조직에서 활동했던 해결사 콤비 헬싱키 역의 김지훈과 오슬로 역의 이규호가 강도단 멤버로서 시너지를 만든다. TF 팀으로 뭉친 남측 협상 전문가 선우진 역의 김윤진과 북측 특수요원 출신 차무혁 역의 김성오 또한 강도단에게 밀리지 않는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조폐국 국장 조영민 역의 박명훈과 경리 담당 직원 윤미선 역의 이주빈은 강도단과 남북 합동 대응팀을 동시에 뒤흔드는 변수를 몰고 오며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베테랑 배우들이 선보일 쟁쟁한 연기 대전과 개성 가득한 캐릭터들의 앙상블에 기대가 증폭된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은 오는 24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