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 낙상사고로 ‘리슨 업’ 제작발표회 불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8 18:00 수정 2022.07.28 18:00

김다은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다이나믹듀오 최자가 낙상 사고로 인해 ‘리슨 업’ 제작발표회에 불참했다.
 
최자는 28일 열린 KBS2 ‘리슨 업’(Listen-Up)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불참했다. 소속사 아메바컬쳐에 따르면 최자는 열흘 전쯤 낙상을 당해 머리 쪽에 충격을 받아 현재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리슨 업’(Listen-Up)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는 다이나믹 듀오 개코, 라이언전, 팔로알토, 정키, 픽보이, 김승수, 파테코, 도코, 라스, 이대휘, 빅나티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진행을 맡은 이윤정 아나운서는 “최자는 건강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개코는 “최자는 치료받고 있다. 몸이 조금 편찮다. 그래서 오늘 혼자 왔다”고 말했다.
 
‘리슨 업’은 국내 최정상 프로듀서들이 음원 차트 점령을 목표로 펼치는 생존 배틀 프로그램이다. 다이나믹듀오가 MC를 맡고 총 10팀의 프로듀서가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리슨 업’은 오는 30일 오후 10시 35분 첫 방송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