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급난이 바꾼 자동차 구매 패턴 '사전예약부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8 11:04

안민구 기자

출고적체 속 빠른 출고 위한 전략
2~3순위 차량도 사전계약

사전계약으로만 3만대 넘게 계약된 쌍용차 토레스. 쌍용차 제공

사전계약으로만 3만대 넘게 계약된 쌍용차 토레스. 쌍용차 제공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자동차 구매 패턴도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신차가 출시되기도 전에 사전계약부터 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2~3순위 차량까지 이중삼중 계약하는 사례도 빈번하다. 반도체 부품 수급난으로 차량 출고가 지연되면서 신차를 조금이라도 빨리 받으려는 소비자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너도나도 사전계약 
 
27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자동차가 4년 만에 야심차게 출시한 신차 토레스는 지난달 13일 시작된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2000대가 계약됐다.
 
이는 쌍용차가 출시한 신차 사전계약 물량 중 역대 최고 기록이다. 기존 사전계약 첫날 최고 실적은 2005년 10월 출시한 액티언의 3013대였다. 2016년 9년 만의 흑자 전환을 이끈 티볼리의 경우 사전계약 대수는 3주간 4200대 수준이었다. 토레스는 정식 출시 하루 전인 지난 4일 기준으로는 사전계약 대수 3만대도 넘어섰다.
 
다음 달 정식 출시 예정인 아우디 Q4 e-트론. 아우디코리아 제공

다음 달 정식 출시 예정인 아우디 Q4 e-트론. 아우디코리아 제공

이는 비단 토레스만의 일이 아니다.
 
수입차 브랜드 아우디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전기차 Q4 e트론 역시 아직 가격과 옵션이 공개되기도 전에 올해 물량이 완판됐다는 말이 나온다.
 
아우디 딜러사 관계자는 "정확한 사양 및 가격이 공개되기 전임에도 사전계약을 진행한 고객들이 이미 많다"며 "아직 순번도 알 수 없는 상태지만 1만명 이상의 고객이 몰렸다는 얘기가 계속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이 사전계약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한 것은 올해 초부터다.
 
기아는 올해 1월 신형 니로를 출시했는데, 사전계약으로만 1만7600대의 계약 건수를 기록했다.
 
같은 달 전기차 전문 브랜드 폴스타의 첫 순수 전기차 '폴스타2'도 사전계약 개시 일주일 만에 연간 판매 목표치(4000대)가 모두 동났다.  
 
지난 2월 볼보차코리아가 사전계약에 돌입한 브랜드 첫 전기차 ‘C40 리차지’도 5영업일 만에 초도물량 1500대를 모두 소진했다. 이와 함께 출시된 'XC40 리차지'도 500대 물량이 완판됐다.
 
폴스타2. 폴스타코리아 제공

폴스타2. 폴스타코리아 제공

 
출고적체가 원인 
 
업계는 신차가 정식 출시되기 전에 사전계약으로 완판을 이어가는 이유로 '출고적체'를 꼽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인해 신차를 계약 후 적게는 수개월에서 많게는 1년 넘게 출고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하루라도 빨지 차를 받으려는 소비자들이 신차를 보기도 전에 사전계약부터 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웃지 못할 해프닝도 발생하고 있다. 아직 대략적인 모습조차 공개가 안 된 현대차 그랜저의 완전변경 모델 '7세대 그랜저'를 사려는 소비자가 3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에 따르면 현재 판매 중인 6세대 그랜저의 출고 대기 물량은 5만대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는 이처럼 출고 대기가 이어지자 7세대 그랜저를 출시하더라도 사전계약을 받지 않을 방침이다.
 
대신 대기 소비자가 원할 경우 순번을 유지한 채 신형 그랜저로 계약을 전환해줄 예정이다. 이는 신형 출시로 기존 모델이 단종될 경우 기존 계약자들이 길게는 1년 가까이 기다리고도 차를 받지 못하는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앞서 지난주 현대차 전국 영업점에서는 신형 모델 출시 전까지 6세대 그랜저를 인도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과 7세대로의 계약 전환 방침 등을 안내했다. 이에 전환을 원하는 소비자가 3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진다.
 
이달 현대차가 전국 영업점에 전달한 예상 납기 정보에 따르면 그랜저는 짧게는 2개월, 길게는 8개월을 대기해야 한다. 7세대 그랜저의 경우 올해 4분기 출시가 유력하다.
 
볼보의 브랜드 첫 쿠페형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 볼보코리아 제공

볼보의 브랜드 첫 쿠페형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 볼보코리아 제공

 
취소 불이익 없어…이중삼중 계약도
 
일부에서는 사전계약에 소비자들이 몰리는 또 다른 이유로 '계약 해지에 따른 불이익이 없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차 출고가 밀린 상황에서 사전계약 취소에 따른 불이익이 없다 보니 '묻지마식 계약'이 넘쳐난다는 것이다.
 
실제 국내 완성차 업계의 경우 사전계약 때 간단한 인적사항과 계약금 10만원만 걸면 계약이 이뤄진다. 향후 취소에 따른 위약금은 없다. 계약을 취소하면 10만원도 바로 돌려준다.
 
완성차 대리점 관계자는 "사전계약은 말 그대로 가계약과 같은 것이기에 본 계약까지 실제로 이어지지 않고 중간에 취소하는 경우도 많다"며 "대기기간이 길어 사전계약을 포기하는 사례가 있는가 하면, 출고를 앞두고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도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최근에는 출고적체가 심하다 보니 관심 있는 2~3개의 차량을 동시에 사전계약하는 분들도 많다"며 "사전계약뿐만 아니라 일반 계약도 '일단 하고 보자'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안민구 기자 amg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